대망의 학교가는 날, 스쿨버스 타는 모습

 1,005 total views,  3 views today

9월 3일, 오늘 아침에 드디어 코난군이 초등학교에 첫 등교를 했습니다.

새로산 배낭을 사진찍어달라며 뒤돌아서는 코난군입니다.

사자처럼 생긴 이 캐릭터는 'Chima 치마' 라고 하는 레고 피겨인데, 한국에서는 치마 라는 단어와 혼돈될까봐 그랬는지 '키마' 라고 발음하더군요.

DSC_0372.jpg

 

오빠의 첫 스쿨버스 탑승을 응원하려고 둘리양과 온가족이 다 아침 일찍 골목길을 나섰습니다.

DSC_0375.jpg

 

DSC_0377.jpg

 

DSC_0378.jpg

 

씩씩하게 잘도 걸어가는 남매…

DSC_0380.jpg

 

DSC_0379.jpg

 

둘리양은 아직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눈이 부어있습니다.

DSC_0381.jpg

 

DSC_0382.jpg

 

DSC_0383.jpg

 

너무 일찍 나와서 스쿨버스 정거장에서 20분 정도 기다리며 놀았어요.

DSC_0385.jpg

 

DSC_0384.jpg

 

버스가 왔을 때, 엄마랑 앙꼬뽀뽀, 아빠랑 앙꼬뽀뽀 하는 코난군

DSC_0386.jpg

 

스쿨버스 운전기사는 산타할아버지 처럼 덥수룩한 수염을 기른 할아버지였습니다.

DSC_0387.jpg

 

칭얼대기 시작하는 둘리양을 안고 한 손으로 사진을 찍다보니, 버스에 오르는 결정적인 모습을 제대로 찍지 못했네요. 어느새 버스에 올라타고 걸어가서 배낭의 모습만 겨우 보입니다.

DSC_0388.jpg

 

저녁에 길벗학교 방과후교실로 코난군을 데리러 갔더니, 의젓하게 간식을 먹고 잘 놀고 있더군요.

윌리스 선생님도 따로 만났는데, 하루 내내 편안하게 잘 지냈다고 하셨습니다.

 

코난군이 등교를 하니, 코난어멈은 이제야 비로소 호젓하고 여유롭게 연구실에서 일에 집중할 수 있어 무척 좋았습니다.

올리비아 엄마 데비 교수는 '내 아이가 벌써 학교를 가는구나' 하는 감상에 젖어 눈물을 조금 흘렸다는군요. ㅎㅎㅎ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