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데서 오신 손님 밥해먹이기 1편

 7,897 total views,  1 views today

지난 1월 초에 한국에서 대학 동기 두 명이 방문했었다. 한 친구는 방학이 있는 직업이고, 또 나와 학회 공동발표 등으로 일 이년에 한 번 정도 얼굴을 볼 기회가 있었지만, 나머지 친구는 대학을 졸업하고 20년 만에 다시 만나는 친구였다. 이 친구는 전공과 무관하게 외국계 은행에서 일을 하는지라, 좀처럼 장기 휴가를 내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 어떻게 시간이 나서 멀고먼 우리집에 놀러 온 것이었다.

두 친구 모두 잘 나가는 전문직에 싱글, 즉 골드미스 라서, 돈 걱정 별로 안하고 외식도 자주 했지만 (그 모든 밥값을 다 계산했던 친구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바이다!) 그래도 살림하는 주부로서 친구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차려주고자 나름대로 노력을 했었다.

친구들과 함께 먹은 밥상을 기회가 되는대로 사진을 찍었는데, 날짜별로 올려본다.

우리집에 도착한 첫 날, 워싱턴 디씨에서 버스를 타고 내려와서 도착한 시간이 얼추 저녁 시간이었다. 장거리 여행에 지쳤을테니 소화가 잘 되는 간단한 음식으로 식사를 먼저 하고 (손만두가 들어간 떡국과 맛있게 익은 김장김치), 그 다음부터 본격적인 음주의 시간이 이어졌다 🙂

친구들이 면세점에서 사온 매우 비싼 고급 양주. 조니 워커 중에서도 특별 한정판? 이라던가?

DSC_0929.jpg

나는 술을 전혀 못마시지만, 내 친구들과 코난 아범은 권커니 잣커니 하면서 첫날 밤에 이 술 한 병을 몽땅 비웠다. ㅋㅋㅋ

DSC_0930.jpg

과일 안주…

DSC_0933.jpg

색다른 과일 안주…

아보카도 뒷쪽에 있는 건 친구가 사온 감말랭이 인데, 은은하게 달고 알맞게 쫄깃하니 아주 맛있었다.

DSC_0931.jpg 

치즈 품은 프로슈토 안주

프로슈토는 돼지고기를 얇게 저며서 염장 훈제 가공한 것인데 햄보다 고급스러운 맛이다.

DSC_0932.jpg

올리브와 포도나무 잎사귀로 감싼 치즈 안주

DSC_0934.jpg 

올리브를 비롯한 지중해 음식은 양주 안주로 잘 어울리는 듯 했다.

DSC_0935.jpg

2014년 1월 31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