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로스팅, 심화되는 취미생활

 6,490 total views,  1 views today

눈 내리는 날에 로스팅을 한 커피는 뜨거운 불과 차가운 공기가 결합해서 풍성한 향취를 갖게 되는것 같다.

DSC_1013.jpg 

이렇게 좋은 커피로 로스팅을 하려면 화력과 시간 조절은 물론이고, 커피콩의 껍질을 완벽하게 제거하는 등의 잔신경을 써야 하는 일이 많다.

DSC_1017.jpg


그래서 이런 도구들이 필요한데…

DSC_1020.jpg 

이 다람쥐 쳇바퀴처럼 생긴 것은 다 볶은 커피콩을 넣고 흔들어 껍질을 완벽하게 날려버리는 도구이다.

DSC_1019.jpg

그런데 보다시피 로스팅 냄비는 넓고, 껍질 제거기구는 입구가 좁아서 깔대기 같은 것이 필요했다. 

DSC_1018.jpg

우선은 폐품을 활용해서 임시로 만들어 몇 번 사용해봤는데, 크기가 적당하고 유용하게 쓰이는 것이라서 제대로 만들기로 했다 (물론, 내가 아니고 코난아범이 🙂

탁상용 커다란 달력의 빳빳한 맨 뒷 장을 이용해서 만들기로 하고 밑그림을 그렸다.

DSC_1023.jpg

이등변 삼각형과 직사각형 등을 정밀하게 그리는 설계도를 위해 이런 도구들이 출동했다. 이름하여 제도기 셋트…

DSC_1022.jpg 

코난아범이 중학생일 때, 일본에 출장가셨던 코난할아버지께서 선물로 사다주신 거라고 한다. 그러니까… 저 물건이 30년도 더 지난 것이라는 뜻이다…DSC_1024.jpg

 

지금의 코난아범이 코난군에게 그러하듯이, 그 옛날 코난군 할아버지께서는 코난아범을 무척이나 사랑하셨던 것 같다. 아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어디가서 무엇이라도 구해다주시는 자상한 아버지이셨던가보다. 그렇게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사람이라, 자기 아들에게 또 역시 무한한 사랑과 지원을 베푸는 좋은 아빠… 바로 내 아이들의 아빠이니, 참 다행한 일이다.

DSC_1025.jpg 

마침내 완성된 설계도

DSC_1026.jpg 

선을 따라 오려보세요.

DSC_1027.jpg 

핫글루건으로 단단히 붙이고, 또 집게로 글루가 완전히 굳을 때까지 고정을 시킨 모습이다.

DSC_1029.jpg 

그리고 모습을 드러낸 보다 견고한 디자인의 깔때기. 이전의 실험 버전과 비교된다.

DSC_1032.jpg 

여기서 작업이 끝나는가 했더니만, 코난아범의 눈에 띈 이것!

그러고보니 공교롭게도 인스탄트 “커피” 박스의 손잡이다 🙂

DSC_1033.jpg 

손잡이가 부착될 위치를 정하고…

DSC_1034.jpg 

구멍을 뚫어 손잡이를 끼워넣으니 마침내 수제품 커피콩 깔때기 완성!

DSC_1038.jpg 마트에서 파는 플라스틱 제품보다도 종이로 만든 것이라 커피의 향과도 어울릴 듯 하고, 또 뜨거운 커피콩이 닿아도 환경호르몬 같은 것이 나올 염려가 없어서 좋다.

커피를 볶을 때마다, 30년도 넘게 간직해온 제도기로 눈오는 날 만들었던 추억을 떠올릴 수 있으니 그것 또한 좋은 일이다.

2014년 2월 16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