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2 total views

 212 total views 79킬로그램 인 몸으로 시골에왔다. 세상이 귀찮아서 누워만 있자니 온것이 후회스러웠고 돌아 갈 일이 막막했다. 아들이 차에 태워서 실어다 주는데도 오는 동안에 멀미에 구토까지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