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난군이 알고 있는 욕, 그리고 레터 워드로 점잖게 말하는 법

 2,361 total views,  1 views today

한국 사회에서는 공공장소에서 쌍욕을 입밖으로 내어 말하는 것을 삼가기 위해서 “십원짜리 욕을 했다” 라든지 하는 완곡한 표현을 사용하는데, 미국에서도 마찬가지 이유로 비슷한 방법을 쓴다.

즉,
Damn 이라는 말은 “D Word”, Fuck 은 “F Word” 라고 말하고, 흑인을 비하하는 Nigger 는 “N
Word” 라는 표현으로 말한다. 물론, 이와 같은 완곡어법은 말하는 사람이 화가 나서 직접 사용할 때 쓰는 말이 아니고,
제삼자에게 전달하려는 목적으로 사용한다. 예를 들면, “우리 선생님이 얼마나 화가 났던지 에프 워드 를 다 말하더라니까!” 혹은
“그 사람은 엔 워드를 막 쓰는 걸 보니 인종차별주의자가 틀림없어” 하는 식으로 쓰인다.

엊그제, 이제 곧 초등학교 1학년이 될 코난군이 내게 다가와 무언가 비밀스런 이야기를 하는 듯, 음성을 조금 낮추고 은밀한 표정으로 이렇게 이야기를 했다.

“엄마, 난 D word 가 뭔지 알아요”

“그래? 그게 뭔데?”

“그건, Die or Dead 예요.” 라며 은밀하고 자랑스럽게 대답했다. 그리고 이어서 자신이 아는 다른 레터 워드를 나열하며 설명하기도 했다.

“F word 는 Fart (방귀) 이고, Sh word 는 Shut up (입닥쳐) 이예요.”


프로 시작하는 나쁜말은 당연히 방귀가 아니고 fuck (십팔 이 가장 가까운 단어이겠다) 이며, 에스에이치로 시작하는 나쁜
말이라면 아마도 원래는 shit (똥, 혹은 엉터리 거짓말) 을 뜻하는 것일게다. 디로 시작하는 뎀 이라는 말은 썅, 하는 말과
비슷한 의미일 것이다.

하지만 아직 어린 코난군 수준에서 그런 심한 욕은 아직 배울 기회가 없었고, 사용할 기회는 더더욱 없었기에, 자기가 아는 말 중에 부정적인 의미를 다 담아서 추론해낸 말이 죽어라, 방귀, 입다물어, 이런 단어들이었나보다.

어린이 수준의 레터 워드가 우습기도 했지만, 그걸 무슨 큰 비밀이라도 되는 양, 손나팔을 모아서 내 면전에 속삭이며 알려주는 코난군이 얼마나 귀엽던지, 나도 맞장구를 치며 말장난을 해주었다.

“엄마도 아는 Sh word 가 있어.”

“뭔데요?”
“Sheeeee! 조용히 하라는 뜻이지.”

“엄마, 레터 워드는 나쁜 말을 할 때만 쓰는 거예요. 쉿! 하고 조용히 하라는 건 나쁜 말이 아니잖아요!” 하며 반박을 하는 코난군을 보니, 제 딴에는 레터 워드에 대한 제법 확고한 이해와 법칙을 스스로 터득한 모양이다.

어린이는 세상으로부터 지식을 얻어오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경험과 시행착오를 통해서 스스로 지식을 구축한다는 발달심리학의 대가 피아제 선생의 이론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좋은 기회였다.

2014년 5월 27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