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가지 쌈밥 준비와 완성샷

 1,511 total views,  1 views today

연어 스테이크가 메인 요리이고, 그 다음으로 식탁에 무게감을 두는 밥.

어떤 밥으로 준비할 것인가 궁리하다가 세 가지 쌈밥을 만들기로 했다 – 유부초밥, 김밥, 그리고 다시마 쌈밥.

다시마 쌈밥은 인터넷에서 발견한 레서피를 내맘대로 수정한 것인데 무척 성공적인 레서피라 잘 기록해두려고 한다.

필요한 재료로는 쌈밥용 염장 다시마, 게맛살, 초밥용 생선알, 그리고 스리라차 소스라고 하는 맵고 신 소스가 들어간다.

DSC_1972.jpg 

염장 다시마는 하루 정도 찬물에 담궈서 짠 맛을 제거한다.

그리고 속재료로는 맛살을 잘게 썰고 생선알을 넣고 스리라차 소스와 마요네즈를 넣어서 잘 섞는다. (비율은 내맘대로 🙂

DSC_1973.jpg

이렇게 속재료를 만들어놓고

DSC_1974.jpg 

다시마도 물기를 잘 제거해서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다음날 손님이 오기 직전에 밥만 말면 되도록 재료 준비를 미리 해두면 여러 가지 음식을 만들면서도 허둥대지 않고 효율적으로 상차림을 할 수 있다.

DSC_1975.jpg 

다음은 김밥 재료 준비.

김밥이 메인 요리가 아니므로 재료를 너무 많이 쓰지 않고 단촐하게 만들기로 했다. 단무지, 우엉조림, 게맛살이 전부이다.

DSC_1976.jpg 

유부초밥은 이렇게 파는 것을 이용하기로 했다.

DSC_1977.jpg

이렇게 쌈밥 재료를 잘 준비해놓고 다음날 손님이 도착하기 한 시간 전에 밥을 싸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손쉬운 유부초밥은 들어있는 양념을 밥에 비벼주면 된다.

DSC_1982.jpg 

뚝딱 완성. 양념한 밥이 요만큼 남아서 동그랗게 만들어서 함께 담았다.

DSC_1983.jpg

그리고 대망의 다시마 쌈밥을 시작했다.

김발 위에 다시마를 놓고 (너무 커서 가위로 잘라서 크기를 맞추었다), 참기름에 비빈 밥을 얇게 펼쳐놓고, 그 위에 속재료를 놓았다.

DSC_1984.jpg

꼭꼭 눌러가며 말아서 썰었더니 이런 모습이 되었다.

보기에는 그저 그런 초밥의 모습이지만, 그 맛이 아주 훌륭했다. 다시마의 구수한 맛과 참기름에 비빈 고소한 밥과 매운 속재료가 입안에 어우러져서 환상적인 맛을 만들어냈다. 앞으로 자주 만들어 먹어야겠다.

DSC_1985.jpg

마지막으로 김밥은 뭐, 한 손으로 말아도 될 정도로 쉬운 작업 🙂

DSC_1986.jpg

이렇게 담고, 옆구리가 터진 것과 꽁다리, 그리고 여분의 다시마 쌈밥은 따로 담아 두었다.

예쁘게 담은 접시부터 상에 내고, 혹시 모자라면 여분을 가져다 먹으려고 계획한 것이다. 내 예상대로 여분의 쌈밥과 김밥도 금새 소진되었다.

DSC_1987.jpg

2014년 8월 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