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점심은 말고 말고 말아서…

 1,463 total views,  1 views today

토요일 점심… 아이들끼리 잘 놀고, 남편은 마당에서 프로젝트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니…

오랜만에 김발을 한 번 꺼내 보았다. 김발에 랩을 씌워놓고 무얼 먼저 말아볼까 하다가…

DSC_2120.jpg 

오늘 아침에 얇게 부친 계란을 얹어보았다.

계란에 관한 스토리가 있는데…

늘 가져다 먹던 베다니네 계란이 다 떨어졌다. 베다니가 휴가를 가느라 한 주일을 걸러서 그런 것이다. 그런데 이심전심이 너무나 잘 통하는 우리 부부가 어제 각각 계란을 한 다스씩 사온 것을 저녁에야 알았다. 그래서 집에 계란이 무려 24개… 다음주 수요일이면 베다니한테서 또 12개를 받아올 예정이니, 부지런히 계란을 먹어야 한다 🙂

DSC_2121.jpg

 

계란 위에 밥과 속재료를 넣고…

DSC_2122.jpg 

발로 잘 말아주니 이런 모습이 되었다. 잠시 기다려라! 있다가 썰어주마.

DSC_2123.jpg 

다음은 누드 김밥을 말아보자. 일단 밥부터 깔고…

DSC_2124.jpg 

속재료와 김을 얹고…

DSC_2125.jpg 

말았더니 이런 모습

DSC_2126.jpg

다음은 내가 무척 좋아하는 매운 다시마 쌈밥

DSC_2127.jpg

밥을 얹고 속재료는 맛살과 부추 볶은 것만 단촐하게 넣고 매운 소스와 마요네즈를 뿌렸다.

DSC_2128.jpg 

요것도 잘 말린 듯 하고…

DSC_2129.jpg 

마지막으로 계란이 듬뿍 들어간 그냥 김밥. 자세히 보면 밥 아래에도 계란이 깔려있고 속재료도 계란위에 얹혀져 있다.

DSC_2130.jpg 

이제 칼질만 남았다.

DSC_2132.jpg

지난 번 경험상 다시마 쌈밥이 썰기가 조금 어려웠는데, 오늘은 이렇게 미리 칼을 한 번 갈아서 썰어보려고 한다.

DSC_2131.jpg

계란쌈밥과 누드 김밥DSC_2133.jpg 

다시마 쌈밥과 계란가득 김밥

DSC_2134.jpg 

계란이 이중으로 들어있는 김밥이라 무척 두껍다.

DSC_2135.jpg 

다시마 쌈밥은 지난 번에 비해서 모양이 조금 개선되었다.

DSC_2136.jpg 

이렇게 테이블을 가득 채운 여러 가지 밥은 아마도 점심 뿐만 아니라 저녁식사 까지 할 수 있을 것 같다.

DSC_2137.jpg 

꽁다리와 옆구리 터진 못난이만 모아둔 접시.

그런데 해체해서 먹여야 하는 둘리양에게는 오히려 이 밥이 유용했다.

DSC_2138.jpg 

우아한 모기장 안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밥…

DSC_2139.jpg

2014년 8월 16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