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리양 생일케익 만들기

 1,022 total views,  1 views today

2월 23일 월요일은 둘리양의 세번째 생일이다. 아직 친구들을 불러다가 파티를 할 나이는 아니지만, 어린이집 교실에서 친구들과 함께 케익을 나눠먹으며 생일 기분을 누리게 해주려고 케익과 음료수를 보내기로 했다.

내가 많이 바빴다면 가게에서 컵케익을 사서 보냈겠지만, 일요일 하루종일 집에서 노느니 직접 케익을 만들면 아이들도 재미있고 내게도 유익할 것 같아서 장을 봐다가 직접 케익을 만들기로 했다.

요즘 둘리양의 교실에서는 알파벳을 매주 한 글자씩 배우고 있는데, 그 교육 단원에 어울리게 컵케익에 알파벳 아이싱을 얹어서 장식할 계획을 세우고 또 더 검색을 해보니 홈메이드 딸기 아이싱을 만들면 딸기 향이 더욱 풍부해진다길래 그것도 만들어보기로 했다.

보통은 컵케익 위에 장식으로 얹은 아이싱은 너무 달고 느끼한데다가 식용색소를 과하게 넣어서 먹고나면 온 입과 혀가 물들기 십상이다. 그런데 내 손으로 직접 생과일을 넣고 만들면 맛과 건강 모두 좋을 것 같았다.

딸기를 곱게 갈아서

DSC_2937.jpg이렇게 액체로 만든 다음

DSC_2938.jpg

삼사십분을 뚜껑을 열고 뭉근하게 끓이면서 간간이 수저로 저어주다가 수분이 졸아들어 원래 분량의 절반 정도가 되면 불을 끄고 식힌다. 여기에는 갈아서 액체로 만든 딸기 외에는 아무것도 들어가지 않는다.

DSC_2942.jpg

컵케익은 반죽을 직접 만들지 않고 프리믹스로 파는 가루를 사다가 썼다. 예전 경험에 의하면 집에서 직접 반죽한 케익은 충분히 부풀지가 않고 다소 딱딱한 케익이 되었기 때문이다.

둘리양이 좋아하는 딸기맛이 나는 케익 가루를 골랐다. 아이싱도 딸기로 만드니까 케익의 전체적인 맛의 조화가 이루어질 듯 싶다.

DSC_2941.jpg

이렇게 분주하게 아이싱 준비와 케익을 굽는 동안에 우리집 부엌은 난리가 났다.

DSC_2939.jpg내가 하던 일만 해도 이런저런 재료들을 꺼내놓고 도구를 꺼내쓰고 하느라 복잡한데

DSC_2940.jpg요며칠새 빵굽기에 재미를 들인 코난아범이 자기도 빵을 굽겠다며 버터를 녹이고 밀가루를 꺼내고 계량컵을 쓰고… 
DSC_2943.jpg그러느라 냉장고 문도 한 쪽은 닫는 것을 잊어버리고…

DSC_2944.jpg 

그래도 부엌이 넓어서 두 사람이 두 가지 다른 요리를 할 수 있으니 행복하다.

DSC_2945.jpg구워진 케익을 시식하는 코난군

둘리양도 코난군도 갓 구운 케익을 세 개씩이나 먹었다. 무척 맛있었나보다.

DSC_2946.jpg 

구워진 케익이 식을 동안에 딸기 아이싱을 완성했다. 들어가는 재료는 딸기 갈아서 졸인 것, 버터 녹인 것, 바닐라 엑기스, 그리고 슈가 파우더 이다.

DSC_2948.jpg 

버터에 슈가파우더를 한 컵 넣고 바닐라를 넣고 전기 믹서로 섞다가 딸기 퓨레를 조금씩 떠넣고, 또 설탕을 추가하고, 그렇게 해서 걸쭉한 아이싱이 완성되었다.

DSC_2949.jpg 

컵케익 위에 얹을 장식은 역시나 둘리양이 좋아하는 오레오 쿠키 위에 글씨를 써서 만든 것이다.

DSC_2950.jpg

식은 컵케익 위에 딸기 아이싱을 짜주머니로 무늬를 만들어 올리고

DSC_2951.jpg 

그 위에 오레오 쿠키 글자를 얹었다.

DSC_2952.jpg 

쿠키 위에 아이싱으로 글자를 쓰는 것이 생각보다 힘도 들고 원하는대로 예쁜 글씨가 나오지 않는 어려운 작업이었다.

DSC_2953.jpg 

하지만 완성된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 냉장고에 넣어두면 내일 아침까지 아이싱이 굳어서 장식이 더 견고해질 것 같다. 둘리양 등원하는 길에 음료수와 함께 들려보내면 오후에 낮잠 자고 일어나서 먹는 오후 간식 시간에 친구들과 나눠먹게 되겠지.

DSC_2954.jpg

2015년 2월 2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