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다쳐도 즐거운 방학

 179 total views,  1 views today

레이크리지 캐빈에서 마지막날 저녁에 발가락을 다쳤던 코난군은 그 이후로도 상처 감염으로 인한 두드러기 발진, 미열, 등등의 문제로 토탈 네 분의 의사 선생님을 만나는 일이 있었습니다.

01.jpg

 

 

다행히도 부상을 입은지 2주가 지난 지금은 많이 회복되었습니다.

아마도 다음주에는 실밥을 뽑을 수 있겠고, 뉴욕 여행에도 큰 지장이 없을 듯 합니다.

02.jpg

 

 

발이 아파서 신도 신을 수 없고 걷지도 못하니 아빠가 안거나 업고 다닐 수 밖에 없었는데요, 자주 가는 가게에는 이렇게 손님을 위한 휠체어가 준비되어 있어서 코난아빠의 고생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

03.jpg

 

 

 

발을 다쳐도 아랑곳없이 아이들의 방학은 즐겁기만 합니다.

남매가 잠옷을 바꿔입는 놀이도 하고요…

04.jpg

 

 

요래 까불까불 하면서 날마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요.

05.jpg

 

 

요즘 옥수수가 제철이라 무척 싸고 맛있어요.

06.jpg

 

 

 

  07.jpg

 

08.jpg

 

09.jpg

 

 

 

이 날은 미술 놀이를 했군요.

10.jpg

 

 

벽에다가 그림을 그리고 놀으라고 아빠가 흑판 페인트를 사다가 발라주었습니다.

11.jpg

 

11.jpg 

발을 다치긴 했어도 여전히 즐거운 방학이지요 🙂

13.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