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일을 좋아하는 둘리양

 126 total views,  1 views today

엄마가 요리를 하면 자기도 꼭 돕겠다며 낮은 사다리를 끌고 오는 둘리양입니다.

DSC_3661.jpg

 

 

요즘은 제법 시킨 일을 잘 해냅니다.

DSC_3663.jpg

 

 

물론 엄마가 혼자 하는 것보다 치울 일이 더 많이 생기고 번거롭긴 하지만, 이렇게 재미있어 하는 걸 어찌 못하게 할 수가 있겠어요.

 DSC_3666.jpg

 

DSC_3665.jpg

 

DSC_3664.jpg

 

DSC_3670.jpg

 

 

자기가 만든 음식을 먹어보는 것도 참 재미있는 일입니다.

DSC_3695.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