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1 total views,  1 views today

지난 8월에 하얀띠를 매고 태권도를 시작한지 두 달 반이 지났고, 금요일 저녁에 승급 심사가 있었습니다.

워낙에 자기가 하고 싶어서 배우기 시작한 태권도라 그런지, 다른 어린이들 보다 자세도 좋고, 기합도 멋지게 넣을 줄 아는 태권소년입니다만, 그래도 심사 당일에 긴장하거나 실수하지 않도록 이번 주에는 레슨을 추가로 한 번 더 받았습니다. 검은띠 아빠가 그 모든 일정을 다 계획하고 소화했죠. 집에서 따로 자세 교정이나 연습도 시키구요.

심사는 여러 가지 항목을 보았는데, 가장 먼저 발차기,

 

DSC_4289.jpg

 

바른 자세로 발차기와 주먹으로 공격하기 (이게 맞는 이름인지? ㅎㅎㅎ)

DSC_4299.jpg

 

 

보호 장구를 입고 비슷한 나이와 경력의 상대와 대련 하기

 

DSC_4302.jpg

 

DSC_4304.jpg

 

 

그리고 마지막으로 송판을 발로 한 번, 주먹으로 한 번씩 격파했습니다.

 

DSC_4307.jpg

 

심사가 있던 금요일 저녁에는 엄마도 일찍 퇴근해서 응원하러 가고, 둘리양과 아빠, 할아버지까지 모두 가서 응원을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인 토요일에는 벨트 세레모니… 한국말로 번역하자면 띠 수여식 인가요?

사범님과 부모님께 인사를 먼저 하고,

 

DSC_4335.jpg

 

 

먼저 매고 있던 하얀 띠를 스스로 풀고,

 

DSC_4337.jpg

 

 

부모님이 직접 새 띠를 매주는 의식입니다.

 

DSC_4340.jpg

 

 

마지막으로 모두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팟럭으로 준비해간 음식을 먹으며 서로를 축하해 주었어요.

 

DSC_4343.jpg

 

DSC_4352.jpg

 

이제부턴 노란띠 태권소년입니다 🙂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