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1 total views,  1 views today

미리 크리스마스 선물

셀프 헤어 컷

 

2015년 12월 14일

 

지난 추수감사절 휴일이 시작되기 전에 남편이 새로 나온 아이패드를 스스로에게 선물했다.

아버지의 오래된 아이패드를 – 업데이트를 너무 오랫동안 안해서 구동할 수 있는 앱이 별로 없는 상태 – 어찌어찌 살려보려고 인터넷을 뒤지며 갖가지 궁리를 하는 와중에 굿딜을 발견하여 (라고 쓰고, 사실은 충동구매 라고 해석하는 것이 더 맞는 표현… ㅎㅎㅎ) 신제품 화면 큰 아이패드를 산 것이다.

우리 학교에서 교수들 쓰라고 나눠준 아이패드를 집에서 두 아이가 서로 보겠다며 다투는 일이 많았는데, 좋은 (새것과 다를 바 없는) 중고 아이패드를 아주 좋은 값에 사서 코난군이 쓰도록 하기도 했다.

이제 아빠와 아들과 딸이 각기 자기 아이패드를 들고 앉아서 신문을 읽거나, 넷플릭스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새로 생긴 각자의 아이패드가 미리 받은 크리스마스 선물이라 치면…

나도 선물이 하나 있어야 공평하지 않은가.

그런데 나는 아이패드를 별로 유용하게 쓰지 않는다.

아이폰이 큰 싸이즈라서 어지간히 간편한 작업은 전화기로 하고, 긴 문서 작업이나 복잡한 기능을 요구하는 일은 학교에서 나눠준 작고 가볍고 예쁜 🙂 맥북에어를 펼쳐서 쓰면 되니, 그 중간 즈음에 해당하는 아이패드는 도무지 쓸 일이 없다.

 

그래서 내가 받은 선물은 바로…

 

IMG_2170.jpg

애플 와치!! 두둥~~

IMG_2171.jpg

예쁜 케이스에 예쁘게 들어 있는 시계를 꺼내서 손목에 차보니…

IMG_2174.jpg

손목에 착착 감긴다 🙂

IMG_2178.jpg

이걸로 뭘 할 수 있느냐고 묻는 남편에게

"시간을 볼 수 있지!" 라는 지당한 대답을 했다 ㅎㅎㅎ

IMG_2179.jpg

한 달 가까이 쓰면서 아직도 그 다양한 기능을 배우고 있는 중인데, 아이폰이 가방안에 있거나 옆 방에 있을 때 시계로 전화를 받을 수 있고, 이메일 확인도 하고, 날씨며 카카오톡이나 아이메세지 확인을 하는 등의 기능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또한 매 시간마다 일어나서 움직이라는 자극을 주기도 하고, 손목에 차고 운동을 하면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기능도 있는데, 이제 학기말이라 조금 시간이 나니, 이 기능을 더욱 익혀서 부지런히 운동을 해야겠다.

 

며칠 전에 둘리양 머리를 단발 스타일로 잘라주었는데, 머릿결이 아주 살짝 곱슬이라서 저절로 머리카락이 안쪽으로 말려들어가 풍성한 뒷통수가 되었다.

그걸 보니 나도 슬슬 긴 머리가 거추장스럽게 여겨지기 시작했는데…

어제 저녁에는 아이들이 잘 놀고 있는 틈을 타서 마침내 셀프 헤어컷을 했다.

해마다 이맘때 – 가을 학기가 끝나가는 무렵 – 동네 미장원에 가서 파마를 하는 것이 연례 행사였는데, 만약에 셀프 컷을 하다가 머리모양을 망치면 미장원으로 달려가야겠다 생각하고 저지른 일인데, 의외로 결과가 만족스럽다.

 

IMG_2191.jpg

아직 파마 부분이 끝에 남아있어서 완벽하게 고르게 잘라지지 않은 머리가 잘 감추어지는데다, 자연스러운 웨이브를 만들어냈다.

IMG_2192.jpg

이대로라면 앞으로 몇 달 간은 미장원에 가지 않고 지내도 될 것 같다.

해마다 이맘때면 나를 기다리는 미장원 주인 리아 아줌마한테는 조금 미안하지만…

이 상태를 조금 더 즐기다가 머리카락이 더 자라면 내년 봄 쯤에나 파마를 하러 가야겠다.

 

이로서, 나는 우리가족 모두의 헤어스타일을 책임지는 미용사가 되었다 🙂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