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래장: 다음에 또 해먹지는 않을 듯

 434 total views,  1 views today

해마다 이맘때면 82쿡 게시판에는 봄나물 요리가 많이 올라와서 내 침샘을 자극하곤 한다.

그 중에서도 달래를 넣고 만든 양념 간장 – 달래장이라고들 부른다 – 은 비빔밥에도 넣어 먹고, 김에 밥을 싸먹을 때도 곁들이는 등, 그 쓰임새가 다양하고 상큼한 맛과 향이 좋다고 해서 아주 많이 먹고 싶은 음식 중에 하나였다.

그런데 지난 번 샬롯의 지마트에 갔더니 이렇게 달래를 팔고 있는 것이 아닌가!

IMG_2423.jpg

"어머, 이건 사야해!" 하고 집어왔는데 요리를 하면서 사진을 찍으면서야 가격을 확인했다.

그만큼 값에 연연하지 않고 귀한 달래를 구입한다는 것에만 집중해서 구입한 것인데 지금 보니 가격이 상당히 비싸다.

한 줌 정도 밖에 안되는 달래가 무려 4달러가 넘는다.

 

 

한줌 밖에 안되는 분량인데 시들고 못먹을 것 같은 부분을 제거하니 이만큼이나 된다.

IMG_2424.jpg

 

 

먹을 수 있는 건 이제 반 줌이나 될까…?

이만큼 다듬어 내느라 오래도록 서있었더니 다리가 아프고 손바닥과 손톱 아래는 흙과 진액으로 꺼멓게 물이 들었다.

IMG_2425.jpg

 

 

잘게 썰어서

IMG_2426.jpg

 

 

간장에 달래가 잠길 정도로 간장을 붓고, 거기에 설탕 ,고춧가루 깨소금, 참기름을 더하면 완성이다.

IMG_2427.jpg

 

 

다듬기에 비하면 만드는 과정은 허무할 정도로 너무 간단하다.

IMG_2428.jpg

 

 

돌김을 구워서 밥을 싸먹어보니 달래장이 맛있기는 하지만, 달래 다신에 파를 잘게 다져넣고 만든 양념간장과 그리 맛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IMG_2432.jpg

파를 다듬는 것과 달래를 다듬는 일의 번거로움을 비교하면, 그리고 너무 비싼 달래의 가격을 생각해보니, 이렇게 한 번 만들어 먹어본 경험만으로 충분하지, 다시 해먹지는 않을 것 같다.

원래 이런 나물이나 푸성귀 음식 종류에 별로 관심이 없는 남편은 (아이들은 말할 필요도 없고) 한번 흘깃 보더니 이거 우리집 뒷마당에 자주 올라오는 거 아니냐고 한다.

그러게… 나도 삼십여분을 다듬으며 들여다보니 뒷마당 잔디 틈에서 가끔 보이던 그 풀과 흡사하다고 생각하고 있던 터였다 🙂

이 다음에 정 달래가 다시 그리워지면 그 때는 우리집 잔디를 잘 살펴봐야겠다 ㅎㅎㅎ

 

 

샐러드 드레싱이 얼마 남지 않아서 드레싱 대신에 달래장을 얹어서 샐러드를 먹기도 했다.

이렇게 먹어봐도, 특별하게 맛있다는 느낌은 없다.

IMG_2445.jpg

어쨌든 달래에 대한 한풀이는 했고, 별로 맛없음을 (내 생각엔 한국에서 먹는 달래는 이렇게 맛없는 것이 아니지 싶다. 아무래도 토양이 달라서 맛도 다른 듯 하다)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요리였다.

 

 

2016년 3월 13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