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좋아했던 음식 몇 가지: 맥모닝, 메밀국수, 오믈렛

 474 total views,  1 views today

언젠가부터 코난군은 맥도날드 아침 메뉴를 먹으러 가자고 아빠 엄마에게 다짐을 받곤 했다.

해피밀을 먹으면 따라오는 장난감을 갖고 싶어서가 아니라, 아침 메뉴로 나오는 샌드위치가 꼭 먹고 싶어서 그렇다는 설명도 했다.

그런데 막상 온가족이 함께 아침을 먹을 수 있는 주말 아침이 되면 외출을 하기가 싫어지거나 하는 등의 이유로 맥모닝 셋트를 먹을 기회가 좀처럼 오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날 식료품 장을 보다가 문든 잉글리쉬 머핀이 눈에 띄었다.

 

DSC_5032.jpg

 

그냥 먹기에는 질깃거리고 아무 맛도 없는 잉글리쉬 머핀이지만, 이 빵만 있으면 맥모닝 샌드위치 만들기는 식은죽 먹기이다.

DSC_5033.jpg

 

빵을 토스트 오븐에 살짝 굽고

DSC_5034.jpg

 

계란과 베이컨을 구워서

DSC_5035.jpg

 

빵에 얹으면 완성이다.

DSC_5036.jpg

 

과일과 우유와 함께 먹으면 영양섭취도 고르게 되고 맥도날드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

DSC_5040.jpg

 

 

다음은 메밀비빔국수.

들어가는 재료는 얇게 부쳐 채썰기한 계란지단과 김, 파, 참기름, 메밀국수 장국 소스가 전부이지만, 코난군이 무척 맛있게 먹었다.

DSC_5041.jpg

 

두 아이들이 한국말을 점점 잊어가는지라 (둘리양은 애초부터 영어만 사용해왔고) 가끔은 먹고 싶은 음식의 이름을 몰라서 색깔과 형상을 설명하면서 내게 만들어 달라고 할 때가 있다.

DSC_5042.jpg

 

그래서 오늘 이 음식의 이름은 "메밀국수" 라는 것을 강조해서 알려주었더니…

DSC_5043.jpg

 

메밀국수를 먹으면서 "저녁에도 메밀국수를 만들어 주세요" 라고 말하던 코난군 ㅎㅎㅎ

DSC_5044.jpg

 

이건 코난군에게 야채를 많이 먹이기 위한 방책으로 만들었던 계란보다 야채가 훨씬 많이 들어간 오믈렛이다.

이것도 무척 맛있게 잘 먹고, 내일도 또 만들어 달라고 해서 몇 끼니 연속으로 해먹였다.

DSC_5053.jpg

 

 

2016년 6월 1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