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 total views,  1 views today

큰 화면으로 보려면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고 화면 오른쪽 하단의 전체화면 보기 아이콘을 선택한다.

 

 

어제 엄마와 재미난 시간은 뒷마당에서 물놀이를 했다.

IMG_3459.jpg

 

몇 년 전에 월마트에서 아주 싼 값을 주고 샀던 물 미끄럼틀을 꺼내서 놀자고 코난군이 요청했다.

 

IMG_3454.jpg

 

둘리양도 이제 많이 컸다고 겁을 내지 않고 즐겁게 놀았다.

 

IMG_3456.jpg

 

수도꼭지에 연결하면 작은 분수처럼 물이 뿜어져 나와서 경사진 곳에 펼쳐놓고 미끄럼을 탈 수 있다.

 

IMG_3465.jpg

 

그런데 코난군은 체중이 많이 나가다보니 속도가 붙어서 쭈욱 미끄러지면 미끄럼틀 바깥으로까지밀려나곤 했다.

 

IMG_3455.jpg

 

아이들이 햇볕에 그을릴까봐 그늘에 미끄럼을 펼쳐주었더니, 그늘이라 안그래도 잔디가 듬성듬성부실하게 자라는데…

 

IMG_3457.jpg

 

거기에 온몸으로 눌러 찍어서 잔디를 짓밟았던 코난군…

 

IMG_3468.jpg

 

아빠가 보면 화내실 걸…?

후덜덜…

^__^

 

둘리양이 아이패드를 혼자 즐기고 싶다며 이런 걸 사달라고 졸랐다.

음악도 듣고 동영상도 보고 게임도 하고…

방학이라 날마다 노느라 바쁘지 🙂

 

IMG_3477.jpg

 

 

2017년 7월 13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