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소식 13: 기초를 세울 준비 완료

 232 total views,  1 views today

어른과 아이들의 추수감사절 방학이 끝나고 다시 출근 등교가 시작하는 월요일은 코난군의 교정 칫과 예약이 있었다.

블랙스버그 중학교에서 코난군을 데리고 나와서 칫과를 갔다가 점심 시간이 다 되어서 햄버거를 하나 사먹인 후에 다시 학교로 돌려보냈다.

중학교와 우리 가족의 새 집은 바로 이웃에 위치하고 있으니, 공사가 어떻게 되어가는지 궁금해서 또 한 번 들러보았다 🙂

눈발이 날리는 추운 날씨였지만, 일꾼들은 출근해서 열심히 공사를 하고 있었다.

지난 번에 보았을 때 땅을 네모 반듯하게 잘 파두었는데, 이 날은 그 위로 검정 비닐을 덮는 작업을하고 있었다.

01.jpg

우리 옆집이 될 52번 땅과 우리집인 53번 땅에서 동시에 작업을 하는데다 눈과 비로 흙이 지저분하게 흩어져 있기도 하고, 내 출근 시간도 촉박해서, 차에서 내려서 자세히 공사를 구경하지 못하고, 차 안에서 사진만 몇 장 찍고 자리를 떠났다.

02.jpg

그런데 화요일인 오늘 아침에 모델하우스에서 일하는 캐런이 이런 사진을 찍어서 보내주었다.

03.jpg

아마도 건물을 받쳐줄 기초를 세우기 위한 거푸집을 설치한 것으로 보인다.

그 전날 내가 보았던 비닐을 까는 작업은 이 거푸집을 위한 사전 작업이었던 것 같다.

레미콘 차량이 와서 이 거푸집을 콘크리트 반죽으로 채워넣고 굳히면 견고한 받침대가 될 것이다.

건물의 벽이 될 부분을 따라서 콘크리트 기초를 세우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

위의 사진에서 가장 가까이 보이는 직사각형은 차 세 대가 들어갈 주차장 자리이고, 그 뒤는 안방이 올라갈 자리이다.

 

 

2019년 12월 3일

——————————————————–

 

IMG_4853.jpg

수요일 아침에 케런이 보내준 또 새로운 사진이다 🙂

어제의 거푸집처럼 보였던 그것은 철근을 심기 위한 작업이었던가보다.

집을 지어올리는 과정을 이렇게 자세하게 관찰하는 것이 처음이라서, 매번 짐작과 다르게 새로이 배울 것이 생긴다.

 

2019년 12월 4일에 추가함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