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리양 방과후교실 발표회

 209 total views,  1 views today

우리집 아이들은 초등학교를 다니는 동안에 교내 방과후교실을 다녀왔다.

길벗링커스 초등학교 방과후교실은 E2 (이 스퀘어 라고 부름) 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는데 책임자인 셴델 선생님이 다양한 프로그램과 자상한 보살핌으로 아이들을 잘 맡아 주신다.

또한 이 스퀘어는 해마다 가을부터 연습을 시작해서 겨울 방학 직전에 전교생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공연을 한다.

올해의 작품은 [무엇이 크리스마스를 즐겁게 하는가] 라는 제목의 아동극이었다.

01.jpg

원작은 영국의 유명한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린 브릿트니의 작품인데 셴델 선생님이 각색을 했다.

린 브릿트니에 대해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아들이 톰 브릿트니 라고 하는 신인 배우라고 한다.

톰 브릿트니에 관한 정보: https://www.imdb.com/name/nm5938631/

린 브릿트니의 홈페이지: https://lynnbrittney.com 

02.jpg

둘리양은 눈송이 역할을 맡았다.

같은 2학년 친구 여자아이들도 같은 배역이다.

03.jpg

극의 내용은 무엇이 크리스마스를 즐거운 명절로 만드는가에 대해 여러 가지 사물들과 사람들이 논쟁을 벌이는데, 예를 들면, 선물이 있어야 제대로 된 크리스마스이지, 무슨 소리, 맛있는 음식이 없는 명절 봤어? 하는 식이다.

04.jpg

훨훨 날리는 눈송이도 등장해서 우리가 없으면 크리스마스가 허전할거라는 대사를 한다.

05.jpg

아름다운 흰 의상을 입고 한껏 목청을 올려 대사를 말하는 둘리양.

06.jpg

이렇게 큰 무대에서 자기 배역을 충실히 보여주고 있으니 무척 자랑스럽다.

07.jpg

전교생들과 학부모들이 청중으로 참관한 큰 무대였다.

08.jpg

공연ㅇ 끝나고 가까이에서 사진을 찍어주었다.

09.jpg

함께 눈송이 역을 맡았던 샬롯과 제니

10.jpg

둘리양을 무척 좋아하는 니알라 양은 음식의 중요성을 역설한 요리사 역을 맡았다.

11.jpg

이 사진은 니알라 엄마가 찍어서 보내준 것인데, 최신형 폰이라 그런지 사진이 훨씬 더 멋있게 찍혔다.

내 폰은 오래되어서 그런지 멀리서 줌을 당겨 찍으면 그림인지 사진인지 분간하기 어렵다… ㅠ.ㅠ

이참에 폰을 바꿔야 하나…?

ㅎㅎㅎ

 

 

2019년 12월 19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