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판타지 크루즈 여행기: 두번째 저녁 만찬, 그리고 멕시코 코즈멜

 212 total views,  2 views today

정장을 차려입고 가족 사진을 찍고, 선장님이 주최하는 칵테일 파티에서 공짜 칵테일을 몇 잔 얻어 마시며 음악을 듣고 하다가 마침내 시간이 되어서 애니메이터스 팔레트 레스토랑으로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

01.jpg

 

붓 모양의 버터 나이프라든지, 영화 필름처럼 장식한 접시 등등, 디즈니 만화의 작업실 같은 느낌을 살리면서 예쁘게 꾸민 레스토랑이다.

메뉴판도 귀엽다.

02.jpg

 

어린이 메뉴는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동안에 색칠을 하거나 숨은그림 찾기 같은 것을 할 수 있는 종이에 인쇄되어 있다.

둘리양은 어린이 메뉴를 가지고 놀기는 했지만 음식 주문은 어른 메뉴에서 골랐다.

무슨 음식이 가장 입맛에 맞을지 모를 때에는 코난군과 상의해서 오빠가 권하는 것을 골랐다 🙂

03.jpg

 

코난군의 전채요리: 프로슈토 (말린 돼지고기 햄) 와 치즈와 바게트 빵

04.jpg

 

둘리양의 전채요리: 라비올리 (이태리식 만두요리 🙂

05.jpg

 

남편과 나의 전채요리: 훈제연어 다짐

06.jpg

 

남편과 내가 먹은 샐러드는 비트와 오렌지가 들어간 아루굴라 샐러드였다.

어린이들은 샐러드를 주문하지 않았다.

07.jpg

 

내 기억이 맞다면 랍스터 살이 들어간 숩이었을게다 🙂

08.jpg

 

아이들은 콘차우더 숩이었던 것 같다.

09.jpg

 

둘리양의 매인요리는 파스타였고,

10.jpg

 

남편은 양고기를 먹었고,

11.jpg

 

코난군과 나는 스테이크를 먹었던 것 같다.

(코난군이 스테이크를 먹었는지, 둘리양과 같은 파스타를 먹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

12.jpg

 

후식은 각자 다른 것으로 주문해서 먹었다.

아이스크림 선데이

13.jpg

 

레스베리 치즈케익

14.jpg

 

초코렛 케익

15.jpg

 

치즈케익…

16.jpg

등으로 보이는 후식 요리이지만, 메뉴판에는 그보다 길고 멋져 보이는 이름이 적혀 있었는데, 내가 그걸 다 기억할 리가 없다 ㅎㅎㅎ

 

그렇게 저녁 식사를 마치고, 디즈니 뮤지컬 쇼를 보고 잠이 들었다.

다음날은 멕시코 코즈멜 이라는 섬에 정박하는 날이었다.

17.jpg

 

돌고래와 함께 수영하기 체험이 인기가 많다고 해서 예약을 해두었는데, 돌고래와 관광객 모두의 안전을 위해서 다른 어떤 물품도 가지고 갈 수 없었기 때문에 돌고래 사진이 없다.

전속 사진사만이 사진을 찍을 수 있는데, 아무리 돌고래와 함께 수영하고, 뽀뽀하고, 악수하는 등의 진기한 장면이라지만, 너무 비싼 값으로 팔길래 구입하지 않기로 했다.

18.jpg

 

멕시코의 바다 색깔은 정말로 물감을 풀어놓은 것처럼 색깔이 특이했다.

자연이 너무 아름다워서 오히려 부자연스러워 보였다 🙂

19.jpg

 

바닷가에 설치된 돌고래 수영장은 뷔페식으로 점식 식사도 제공하고 무제한 음료와 과일도 가져다 먹을 수 있었다.

관광지 음식 치고는 먹을만 했다.

20.jpg

 

 

2020년 1월 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