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5 total views,  4 views today

며칠 전에 식료품 가게에 팝콘을 사기 위해 들렀다. 전날에 오아시스 마트에서 필요한 식재료를 다 사두었기 때문에 다른 것은 살 것이 없고 아이들이 티비를 보면서 즐겨 먹는 전자렌지에 돌려서 만들어 먹는 팝콘만 얼른 사려고 들어갔다. 입구에서 팝콘이 있는 선반까지 가는 길에 고기가 진열된 곳을 지나가게 되었는데 “세일” 이라고 쓴 푯말이 붙은 냉장고 안을 들여다 보니 내 눈을 의심할 일이 생겼다.

크로거 멤버쉽 카드를 사용하면 이 값으로 살 수 있다는 뜻의 노란 스티커

커다란 닭허벅지살이 여덟 개나 들어있는 큰 팩이 단돈 1.76달러라니! 한화로 계산하면 2천원 이라는 말이다. 크로거나 푸드라이온 등의 식료품점에서는 가끔씩 땡처리를 위한 물품에 색깔 스티커를 붙여서 특별세일가로 판매를 하는 일이 있는데, 아무리 그렇다해도 이렇게 파격적인 할인율은 본 적이 없었다. 아무리 대폭 할인을 해도 반값 정도로 할인을 하는데, 이 닭고기 팩은 3분의 1 가격으로 할인 판매를 하고 있었다.

한 팩이 이만큼 크다

어머 이건 사야해! ㅎㅎㅎ 원래 재고가 얼마 없었던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들이 많이 사간 것인지 몰라도 냉장고 안에는 단 두 팩만 남아 있었다. 한 팩을 얼른 득템하고 팝콘도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오늘 저녁 메뉴는 한국식 양념치킨!

두꺼운 닭껍질과 뼈가 붙어 있는 제품인데 가위로 제거해서 먹기 좋게 손질을 했다.
고기는 양념을 해두고 치킨무도 만들었다.
다진 양파와 당근을 볶은 다음 고추장 케찹 물엿을 같은 비율로 넣는다.

며칠 전에 아트 선생님 부부를 초대해서 식사를 했는데 선생님의 남편이 한국식 양념치킨을 엄청나게 좋아하며 잘 먹었다. 그 때도 닭고기 부위 중에 가장 싼 껍질과 뼈가 붙어있는 허벅지살을 사다가 뼈와 껍질을 제거하고 양념에 재워두었다가 튀겨서 만들었는데 원가에 비해 아주 큰 인기를 끌었던 요리가 되었다 🙂

튀김가루를 묻혀서 튀겨낸 치킨

2천원어치 닭고기를 사다가 튀겨서 양념을 묻혀 차리니 온가족이 두 끼를 먹을 수 있을 만큼의 분량이 되었다. 전날 오아시스 마트에서 사온 비빔라면을 곁들여 먹으니 여름날 점심 메뉴로 아주 훌륭했다.

팔도 비빔면 다섯 개가 들어간 팩이 6달러 정도 했는데, 두 개를 끓여서 남편과 두 아이들에게 나누어 먹게 했다. 비빔면 위에는 우리집 화단에서 키운 오이를 얇게 썰어 얹어서 장식을 하고 삶은 계란도 얹었다.

치킨을 많이 먹을 수 있도록 비빔면은 한 사람이 한 개가 안되는 분량을 먹게 했다. 치킨무도 곁들여 차리니 보기도 좋고 맛과 영양도 더 보탬이 되었다. 깜짝 세일을 하는 고기를 사다가 예정에 없이 깜짝 밥상을 차려서 먹이니 금전적으로 절약을 했다는 기쁨과 맛있는 음식을 먹는 즐거움이 두 배로 컸다.

2021년 8월 1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