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테니스, 플라잉 요가, 승마, 이것저것 다해보는 여름방학

 241 total views,  1 views today

여름 방학 스케줄은 정규 학기와 사뭇 달라서 매일 평소와 다른 그 무엇이 있고, 그 모든 활동에 라이드를 해주어야 하니, 늘 달력을 확인하며 살고 있다. 예를 들면 어제 목요일의 스케줄은 이러했다.

아침 9시: 둘리양을 주주네 집에 데려다 주어서 놀게 함

10시: 코난군의 교정 치과 예약이 있어서 데려다주고 기다렸다가 집으로 데려옴

오후 2시 30분: 아트 레슨에 아이들을 데려다줌

4시부터 5시: 여름 학기 강의의 온라인 오피스 아워라서 줌을 열어놓고 대기함

4시 30분: 줌을 켠 채로 아이들을 아트 레슨에서 집으로 데리고 옴

5시: 원래는 코난군과 친구 조나스가 함께 코딩 레슨을 받는 날이지만 이 날은 조나스의 가족 상황 때문에 레슨은 취소되고 대신에 코난군의 여친이 놀러와서 저녁을 해먹임

6시: 둘리양 수영 레슨 데려다주고 기다렸다가 데려옴

7시 30분: 매월 한 번씩 있는 보드 미팅 참석함

9시 30분: 미팅 장소에서 가까운 곳에 월마트가 있어서 장을 보고 귀가함

위의 중간중간에 운동도 하고 샤워도 하고 온라인 학생들의 과제 평가도 하고 화장실도 가고 아이들과 이야기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다~ 했다 🙂

그나마 지난 번 글에서 쓴 것처럼, 우리 집이 각종 레슨 장소와 가깝거나 아이들 아빠가 여러 가지 레슨을 직접 가르치니 그나마 라이드를 덜하는 것이 이만큼이다. 땅이 넓어 대중교통 수단이 발달하지 못해 아이들이 뭐 하나라도 배우러 가려면 부모가 라이드를 해주어야만 하는데, 레슨이 고작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 걸리면, 왔다갔다 하면서 휘발유를 낭비하기 보다는 그냥 주차장에서 뜨개질이나 하면서 아이를 기다리는 것이 낫다. 라이드가 성가신 일이기는 하지만, 시간이 많은 여름 방학 동안에 아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했으면 해서 최대한 시간을 짜내고 있다.

지난 며칠 동안 아이들의 다양한 활동을 찍은 사진을 한꺼번에 기록한다.

고등학교 테니스코트에서 아빠로부터 테니스를 배우는 둘리양
이제 배우기 시작한지 한 달이 되지 않았지만 하체가 단단히 고정되어 있어서 그런지 공을 제법 세게 잘 친다.
팔을 뒤에서 앞으로 휘두르며 치는 포핸드 스트로크
손등이 보이도록 라켓을 휘두르며 치는 백핸드 스트로크 –> 여기까지 배웠다.
오늘 다녀온 주주의 10살 생일 파티
파티 장소는 동네 요가 학원이었다.
두 시간 동안 플라잉 요가 수업을 받고, 그 뒤에 음식을 먹고 노는 파티였다.
난생 처음 해보는 플라잉 요가이지만, 온몸이 근육으로 가득찬 둘리양은 곧잘 했다.
피자 먹는 모습이 예뻐서 한 컷
주주네 학교 친구들이 초대 받아와서 둘리양은 오랜만에 옛 친구들과 만났다.
지난 주부터 다시 시작한 승마 레슨
무척 더운 날이지만 승마를 할 때는 꼭 긴 바지를 입어야 한다.
다시 말을 타게 되어서 좋다는 아이들
여름 방학 동안 매주 월요일에 승마 레슨을 받게 된다.

2022년 6월 17일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