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34 total views,  1 views today

한국 육아나 주부 싸이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엄마들의 고민이 <잘 안먹는 우리 아이> 이다.

아이가 먹는 일에 관심이 없고, 제대로 먹질 못해서 말랐다, 밥 한 숟가락을 입에 넣으면 한 시간 동안 물고 있는다, 골고루 먹질 않고 편식이 심하다, 등등…

내가 유치원과 어린이집 교사로 일할 때에도 많은 학부모님들이 같은 이유로 교육상담을 원하기도 했다.

그럴 때, 교사로서 내가 드렸던 조언과, 각종 인터넷 게시판이나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같은 티브이 프로그램에서 권하는 방법은 이렇다:

  • 처음부터 너무 많은 양과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주지 말고, 한 번에 한 가지씩 새로운 음식을 경험해보게 한다.
  • 첫날엔 한 숟가락만, 다음날엔 두 숟가락, 이런 식으로 아이가 싫어하는 음식의 양을 아주 조금씩 늘려간다.
  • 먹기 싫다는 아이를 졸졸 따라다니며 먹이지말고, 정해진 식사 시간이 끝나면, 혹은 아이가 식탁을 떠나면, 가차없이 상을 치운다.
  • 간식을 줄여서, 세 끼 식사 시간이 되면 적당한 배고픔을 느끼도록 한다.
  • 같은 목적으로, 충분한 신체 활동을 하게 한다.
  • 음식재료를 가지고 놀이하거나, 조리과정에 아이가 참여하도록해서 음식에 흥미를 느끼게 한다.

(철푸덕! 하고 주저 앉는 느낌으로)

이론과 실제는 많은 경우 다르다…

내 아들이 바로, <잘 안먹는 아이> 였을 줄이야…

이유식기를 거치면서, 공장에서 만들어 파는 아기음식을 거부할 땐, ‘그래, 홈메이드 음식만 못하니까 안먹지… 입맛이 고급스럽군’ 하고 가벼이 넘겼지만, 이젠 만 세 살이 지나고 건강한 유치 스무 개를 가지고 있으면서 여전히 먹는 일에 관심이 없는 코난군 때문에, 어떤 날은 좌절하고, 어떤 날은 체념하고, 또 어떤 날은 복권당첨에 버금가는 희열을 느끼기도 한다 (어쩌다 아이가 잘 먹는 날).

전직 유아교사답게, 아이와 함께 요리를 하기도 하고, 음식을 보기좋게 꾸며서 담아보기도 하고,단호한 방법으로 식사지도를 해보기도 하고… 암튼 내가 아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보았지만 효과를 보지 못했다.

이제 내가 <잘 안먹는 아이>의 부모에게 조언을 한다면, 여전히 위의 모든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

그리고 다음으로, 그렇게 노력해도 안되는 아이가 있으니 좌절하지 말라는 말을 덧붙일 것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코난군이 어린이집 점심시간엔 잘 먹는다고 한다. 게다가 식사량이 적은데 반해 키와 몸무게는 정상 범위-심지어 키는 큰 편-에 든다고 하니, 엄마로서 마음이 놓인다.

아마도 요 녀석의 체질이 나를 닮아서 아주 소량의 음식으로 엄청나게 많은 에너지를 만드는 효율성 높은 대사체제를 가진 모양이다. (이게 바로, 내가 날씬하지 못한 이유! 라고 하면 핑계일까…?)

2011년 2월 23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