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매운맛을 보여주기 위한 파티

 12,226 total views,  1 views today

지난 번 티나의 생일파티에서 알게된 러시아인 부부는 매운 한국음식을 좋아한다고 했다. 보드카를 함께 마시며 러시아에서 그렇게 – 지금까지도-유명하다는 한국계 락커 빅토르 최 이야기도 듣고, 사할린 동포들이 개발해서 전파한 음식인 코리안 당근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며 우리와 친해졌다.

DSC_7959.jpg

코난아범의 테니스 친구인 에드리언과

DSC_7955.jpg


그의 아내 티나가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것은 이전 글에서 이미 쓴 바 있다. 이번에는 티나의 어머니께서 프랑스에서 다니러 오셨다고 해서 함께 초대했다. 여담이지만, 티나와 티나의 어머니는 누가 봐도 “프랑스 여인” 처럼 생겼다. 우아하고도 화려한 자태… 부럽다.

DSC_7954.jpg

일단은 와인과 함께 가벼운 에피타이저로 야외에서 파티가 시작되었다.

DSC_7971.jpg

아이들은 뛰어놀고…

DSC_7956.jpg

어른들은 이야기하며 놀고…

DSC_7957.jpg

알렉산더와 크사나(?) 부부는 아들을 데리고 왔는데…

DSC_7964.jpg

안드레아는 코난군을 동생처럼 데리고 잘 놀아주었다.

DSC_7974.jpg

어딜 가든 그 모임의 모든 애기들의 종착역이 된다는 에드리언은 둘리양을 예뻐하며 안아주었다.

DSC_7960.jpg 

빅히트가 되었던 해물부침개와 돈까스가 에피타이저 였다면…

DSC_7949.jpg

메인 디쉬는 한국의 매운맛을 제대로 보여주는 메뉴를 골랐다.

DSC_7978.jpg

엄청 매운 양념으로 버무린 배추김치 겉절이

DSC_7979.jpg

오이소박이

DSC_7980.jpg

무생채는 러시아인들이 알고 있는 코리안 당근과 가장 흡사한 맛일 듯 해서 만들었다. 중국에는 짜장면이 없는 것처럼, 한국에는 없는 코리안 당근은, 옛날에 연해주로 강제이주했던 조선인들이 김치를 그리워하며 만들어먹은 음식이라고 한다.

DSC_7981.jpg

세 가지 김치와 함께 준비한 고기음식은 아이들이 먹을 수 있도록 안매운 불고기와, 김장김치에 돼지갈비를 넣고 두 시간 동안 육수를 부어 끓인 김치찜 두 가지였다.

DSC_7988.jpg

젓가락을 참 잘 쓰는 쌍둥이 남매 나이라 와 알렉스

DSC_7984.jpg

코난군은 알렉스 형아 옆에 앉겠다고 해서 엄마 아빠와 멀리 떨어져 앉았다. 나중에 놀 때는 안드레아와 더 잘 어울리고 놀았다.

DSC_7986.jpg

와인으로 건배하고, 백세주도 마시고, 보드카도 마시고…

DSC_7983.jpg 

현충일인 월요일까지 이어지는 긴 주말의 첫날인 토요일인지라, 밤 늦게까지 마시려고 계획했으나, 이런저런 사정으로 모두들 밤 열 두 시쯤 돌아갔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코난아범의 해장을 위해서 끓인 콩나물국…

DSC_7989.jpg

나는 진한 에스프레소 한 잔…

DSC_7990.jpg

2012년 5월 27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