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랑 놀다보니 저절로 말괄량이가 되는 여동생

 771 total views,  1 views today

코난 오빠는 그 또래 남자아이답게, 경찰이나 군인, 혹은 스파이가 되어서 놀이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지난 주말에도 이렇게 모자를 쓰고 완전군장 배낭을 맨 군인 아저씨가 되어서 놀았지요.

DSC_0741.jpg

 

군인처럼 핫둘핫둘 구령을 외치며 행군을 하기도 하고 격투기 무술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만…

DSC_0742.jpg

 

따라쟁이 여동생 둘리도 오빠가 하는 행동을 그대로 똑같이 따라하려고 합니다.

DSC_0743.jpg

 

핑크색 군인 모자를 쓰고 이렇게 씩씩하게 특공무술을 선보이는 둘리양…

DSC_0744.jpg

 

DSC_0745.jpg

 

DSC_0746.jpg

 

똑닮은 오누이가 함께 어울려 노는 모습이 참 예쁘지요?

DSC_0747.jpg

 

DSC_0748.jpg

 

DSC_0749.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