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의 피크닉이 끝나고 남은 음식 재활용

 2,118 total views,  1 views today

해마다 5월에 한 학년도가 끝나는 주말이면 우리과 학생들과 교수들이 모두 모여 피크닉을 한다. 교수들이 번갈아가며 주최를 하는데, 나는 둘리양을 낳고 키우느라 힘들다며 내 차례를 연기하다가 마침내 올해에는 우리집 뒷마당으로 사람들을 초대했다.

학생들은 학년별로 샐러드나 과일이나 빵과 후식을 준비해오게 하고, 나는 햄버거 패티와 핫도그 소세지를 사다가 구웠는데, 즐거운 파티가 끝나고나니 이렇게 많이 남았다.

DSC_1326.jpg

햄버거 패티는 이 사진에 보이는 것보다 더 많이 남아서 일부는 냉동실에 얼려두고, 이만큼은 부지런히 먹어치우기로 했다.

소세지는 잘 익은 김치와 두부 당면을 넣고 부대찌개를 끓여먹었고…

DSC_1327.jpg


햄버거 패티는 베다니 농장의 계란옷을 입혀서

DSC_1328.jpg

후라이팬에 지지니 동그랑땡 혹은 육전과 다를 바 없다.

DSC_1329.jpg

코난군이 내일 저녁에도 이 음식을 또 만들어달라고 말했을 정도로 맛있는 요리로 재탄생 되었더라는 이야기…

DSC_1331.jpg

2014년 5월 9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