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마차를 타다!

 383 total views,  1 views today

제임스 강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옷을 갈아입고 다시 민속촌으로 돌아오니 마차를 예약해둔 시간과 딱 맞아 떨어졌습니다. 세 살 먹은 말 두 마리가 끄는 마차를 타고 민속촌을 한바퀴 돌아보는 건 참 재미있었어요.

DSC_1446.jpg

 

DSC_1447.jpg

 

DSC_1448.jpg

 

DSC_1449.jpg

 

DSC_1450.jpg

 

DSC_1452.jpg

 

DSC_1454.jpg

 

DSC_1453.jpg

 

DSC_1455.jpg

 

DSC_1456.jpg

 

DSC_1457.jpg

 

DSC_1458.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