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에서 들어온 명절 음식

 1,506 total views,  1 views today

역시나 미국 최대의 명절답게 이번 크리스마스에도 여기저기서 직접 만든 음식이 많이 들어왔다 🙂

미국 사람들은 주로 쿠키나 케익같은 디저트를 만들어서 돌리는 것이 풍습인가보다. 하기야 지금 먹어도 나중에 먹어도 큰 차이가 없는 맛이라야 여러 사람들과 나누어 먹기가 수월할 것이다.

나는 올해에도 손만두를 빚어서 돌렸는데 갓 튀겨냈을 때 먹어야 맛있기 때문에 코난아범이 다른 일을 하다말고 배달의 기수가 되어주었다.

10 (1).jpg

우리집 옆집인 오스틴 가족이 가지고온 선물꾸러미이다.

10 1 (1).jpg

꾸러미를 열어보니 크리스마스 카드와 그라놀라 한 병이 들어있었다.

10 2 (1).jpg

그라놀라 라고 하는 것은 납작하게 누른 귀리와 보리에다가 잘게 부순 견과류와 말린 과일을 넣고 섞은 것인데 요플레에 섞어서 먹거나 꿀을 넣어 뭉쳐서 강정처럼 그라놀라 바를 만들어 먹는 방법이 있다고 한다. 물론 그냥 퍼먹어도 맛있는 간식이다. 병에 붙인 스티커에는 아델 데이비스 (미국의 유명한 자연주의 방식 음식조리사) 의 방식대로 만들었다고 써있는데, 솔직히 말해서 그라놀라를 만드는 방법이라 해봐야 여러 가지 재료를 어떤 비율로 섞는지가 고작인지라, 푸훗 하고 웃음이 나왔다 🙂 미국 사람들의 레서피에 대한 존경심을 엿볼 수 있었다.

10 3 (1).jpg

다음은 예쁜 깡통 케이스에 담긴 아이스톤 가족의 선물이다.

10.jpg 

집에서 직접 쿠키틀로 여러 가지 모양을 찍어서 굽고 장식해서 만든 정성이 가득한 쿠키 선물이었다.

10 1.jpg

우리집 맞은편에 사는 맥엘플레쉬 가족이 구운 여러가지 쿠키 모음인데, 해마다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쿠키를 굽는다.

10 3.jpg

주교수님이 손수 구운 쿠키와 호두가 많이 들어간 과자인데, 명절 기분을 내느라 예쁜 봉투에 담겨져있다.

10 2.jpg 

아직 크리스마스 까지는 사흘이 더 남았지만, 이렇게 많이 받은 명절 음식 덕분에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2014년 12월 2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