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틀비치 여름 휴가 여행 2

 206 total views,  2 views today

바닷가에서 무척 유용하게 사용했던 햇빛가리개 텐트입니다.

01.jpg

 

 

정식 텐트보다 설치하기가 간편하고 뜨거운 햇빛을 잘 막아주어서 아주 요긴하게 사용했습니다.

02.jpg

 

 

리조트 바로 앞의 해변이라 텐트를 가지고 나오기도 가까워서 좋았어요.

03.jpg

 

 

텐트 앞에서 모래놀이부터 시작했습니다.

04.jpg

 

 

코난군은 아빠와 함께 모래터널을 파고…

05.jpg

 

 

모래속에 파묻혀 보기도 하고…

07.jpg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06.jpg

 

 

둘리양은 손과 발에 묻은 모래를 씻어내기에 바빴습니다.

08.jpg

 

 

깔끔한 성격때문에 처음에는 바닷가에서 노는 게 벅차보였는데, 매일 아침 저녁으로 데리고 나와서 놀았더니 나중에는 잘 적응해서 즐겁게 놀았습니다.

  09.jpg

 

 

5월 말이었지만 사우스 캐롤라이나는 완전한 한여름 날씨였어요.

 10.jpg

그래서 바닷물에 뛰어들어 놀아도 조금도 춥지 않았지요.

11.jpg

 

 

타이론은 이번에 새로 사귄 친구입니다.

12.jpg

 

 

코난군보다 한 살 어린 인도계 미국인 어린인데, 코난군과 무척 친해져서 오하이오에 있는 집으로 초대를 받기까지 했습니다.

13.jpg

 

 

올해 여름 방학이 끝나기 전에 오하이오 여행을 한 번 하게 될 것 같아요.

14.jpg

 

 

바다를 더이상 부담스러워 하지않고 즐거워하게 된 둘리양이 엄마를 이끌고 바다로 갑니다.

15.jpg

 

 

둘이서 이렇게 노래하며 춤을 추자는군요.

16.jpg

 

 

코난군은 혼자 물속에 앉아서 뭘 하고 있는지… ㅎㅎㅎ

17.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