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 total views,  1 views today

한국말로 "차렷! 경례!" 

01.jpg

하고나서 블루벨트를 매는 식이 시작되었습니다.

02.jpg

이번에도 아빠가 새 벨트를 매어주었습니다.

03.jpg

이제 태권도를 배우기 시작한지 겨우 8개월인데 벌써 파란띠를 받은 코난군

04.jpg

태권도장에서 가장 진도가 빠르고 품새와 동작이 정확한 태권소년입니다.

05.jpg

자기가 좋아서 배우는 거라 진도가 빠르기도 하고 검은띠 유단자인 아빠가 매일 집에서 연습을 도와주는 덕분이기도 합니다.

06.jpg

 

07.jpg

벨트세레모니의 하이라이트는 음식 나눠먹기 🙂

08.jpg

오빠 따라와서 컵케익을 얻어먹고 있는 둘리양

09.jpg

어른들도 함께 먹고 즐기는데

10.jpg

아이들은 먹는 것 보다도 노는것이 더 즐거운가봅니다.

11.jpg

 

12.jpg

 

13.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