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 total views,  1 views today

올해에도 2월은 생일 축하와 케익 먹기로 바쁘게 지나갔다.

내 생일에는 저녁 식사로 외식을 한 다음 집으로 오는 길에 케익을 샀는데, 이미 배가 너무 불러서 케익을 통째 사지않고 조각 케익과 아이들이 먹고싶어 하는 쿠키를 한 개씩 골라서 샀다.

케익이 작아서 나이만큼 초를 꽂을 자리가 모라자기도 하고, 또 새삼 내가 몇 살인지를 확인하고 싶지 않아서 끝자리수 만큼만 촛불을 켰다.

01.jpg

 

케익을 샀던 제과점은 프랑스인이 운영하는 곳이라 케익과 쿠키의 맛이 뛰어나기로 동네에서 소문난 곳이다.

02.jpg

 

하지만 배가 불러서 이것도 미처 다 먹지 못하고 다음날에야 다 먹었다.

03.jpg

 

엄마의 생일을 축하해준 아이들

04.jpg

 

다음은 둘리양의 다섯번째 생일 케익이다.

둘리양의 가장 친한 친구가 밀가루 음식을 못먹는 글루텐 프리 다이어트를 하기 때문에 컵케익을 글루텐 프리 케익 믹스를 사서 구웠다.

05.jpg

 

둘리양 생일은 내가 하루를 비워놓았기 때문에 아침에 컵케익을 함께 굽기도 하고 오후에 둘리양 어린이집에 가서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06.jpg

 

생일이라서 예쁘게 차려입고 특별한 의자에 앉아서 친구들이 축하 노래를 불러주고 촛불을 껐다.

이후에는 반 친구들과 만들기 놀이를 하기도 했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따로 쓰려고 한다.

07.jpg

 

집으로 돌아온 저녁에는 아이스크림 케익으로 가족과 함께 촛불을 한 번 더 껐다 🙂

08.jpg

 

그리고 주말 아침에 커피를 마시러 오신 주교수님이 "이 댁에는 2월에 생일인 사람이 많아서" 케익을 사가지고 오셨다.

위에 말한 프랑스 제과점에서 사오신 건데, "오페라" 라고 따로이 이름까지 지어놓고 파는 고급 케익이었다.

09.jpg

2월 한 달 동안에 먹은 케익이 몇 개나 되는지… ㅎㅎㅎ

그래도 생일 핑계대고 비싸고 달다구리한 것을 실컷 먹으니 행복하다 🙂

 

 

2017년 2월 25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