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난군의 자격증: 라면 끓이기 :-)

 581 total views,  2 views today

certificate.jpg오늘 2017년 7월 2일부터 코난군은 혼자서 라면을 끓일 수 있는 자격증을 취득했다.

일주일에 세 번을 넘지 않고, 반드시 집안에 어른이 있을 경우에 한하여 먹고 싶을 때는 직접 라면을 끓여서 먹을 수 있도록 규칙을 정했다.

코난군은 평소에 신라면을 무척 좋아하고 잘 먹는데, 여름 방학 동안에 라면 끓이는 법을 가르쳐주고 열 번의 수련을 하게 했다.

엄마가 지켜보는 동안에 냄비에 물을 붓고 쿡탑을 켜고 라면과 스프를 까서 넣는 과정 하나하나를가르치고 실습하게 했더니 오늘 마침내 열 번째, 마지막 수련에서는 능숙하게 요리를 할 수 있었다.

아직도 빈 봉지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나, 라면이 끓을 동안에 젓가락과 우유를 준비하는 것을 깜빡 잊기도 하지만, 그 정도는 안전상 큰 문제가 아니어서 괜찮다고 생각한다.

라면을 끓이는 동안 열기에 조심하고 요리가 끝난 후에는 반드시 쿡탑을 끄는 것을 잘 하고 있으니, 이만하면 다음 번 부터는 옆에서 감독하지 않아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조심스러운 코난군의 성격이 더욱 도움이 되리라 믿는다.

땅콩잼과 과일잼을 바르는 샌드위치나 전기 주전자로 물을 끓여 붓기만 하면 되는 오트밀 만들기는 이미 단 한 번의 레슨으로 혼자 할 수 있게 되었으므로 따로 자격증을 발부하지 않았다.

 

코난군의 마지막 수련 장면을 기록으로 남겼다 🙂

 

1. 쿡탑을 켜고 라면 전용 냄비에 물을 붓는다.

참고사항: 첫 수련에서 라면 봉지에 적힌 조리법을 읽게 하고 그대로 따라 했더니 물의 양이 너무 많았다. 신라면은 2와 3분의 1컵의 물을 부으라고 적혀 있는데, 그렇게 하면 저 냄비에 넘치게 되고 먹기에도 국물이 너무 많은 맛없는 라면이 되었다. 따라서 계량컵으로 2컵만 넣게 했다.

IMG_3350.jpg

 

2. 물이 끓기를 기다릴 동안 라면 봉지를 연다.

주의할 점은 라면 부스러기가 부엌 바닥에 흐르지 않도록 봉지 모서리에 표시된 부분을 따라서 조심스럽게 열어야 한다.

IMG_3351.jpg

 

3. 냄비속의 물이 보글보글 방울이 올라오기 시작하면 물이 끓기 시작하는 신호이므로 라면을 넣는다.

이 냄비는 동그란 신라면 한 개를 넣으면 딱 맞는 크기라서 편리하다.

IMG_3352.jpg

 

4. 라면 스프를 개봉할 때에도 스프 가루가 흐르지 않도록 가장자리 부분을 쥐고 공중에 몇 번 흔들어 아랫쪽으로 스프가 모이게 하는 것을 가르쳤다.

IMG_3353.jpg

 

5. 차분하고 조심성 많은 성격이라 금방 잘 배워서, 스프 가루가 흐르지 않도록 윗부분 가장자리를잘 열고 있다.

IMG_3354.jpg

 

6. 개봉한 스프를 냄비에 붓는데, 원래는 스프를 3분의 2 정도의 분량만 넣게 가르쳤으나, 양조절을 하는 것이 어려워서 어떤 날은 맹탕인 라면을 먹어야 했다. 

그래서 새로이 마련한 대책이, 어차피 나중에 뜨거운 국물을 식히기 위해서 얼음을 넣을 것이니, 안심하고 스프를 한 봉지 다 넣고, 먹을 때 얼음을 평소보다 더 많이 넣게 했다. 어차피 라면 국물은 먹지 않기 때문에, 이 방법으로 조리하는 것이 더 간편하고 좋다.

IMG_3355.jpg

 

7. 다음은 야채 플레이크 봉지 열기

IMG_3356.jpg

 

8. 야채 플레이크도 조심스럽게 흘리지 않고 냄비에 잘 넣었다.

IMG_3357.jpg

 

9. 찬찬히 라면과 스프 두 가지를 넣고나면 본격적으로 라면이 팔팔 끓기 시작하는데, 이 시점에서쿡탑의 세기를 4번으로 낮추게 했다.

너무 세게 끓으면 수증기가 위험하기도 하고 국물이 밖으로 넘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포인트는, 라면 국물이 흘러 넘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 조리 시간이 1-2분 더 걸리더라도 반드시 뚜껑을 열고 끓이게 했다.

부르르 국물이 넘치면 당황하게 되고 그러다가 실수나 사고가 생길 수 있으니, 수증기 증발로 인한열손실을 감수하더라도 더 안전한 방법을 택한 것이다.

IMG_3358.jpg

 

10. 라면과 스프 가루가 잘 섞이도록 젓가락으로 살살 저어준다.

IMG_3359.jpg

 

11. 골고루 섞인 면발과 스프가 중약불에서 안정적으로 끓고 있다.

 

 

12. 4분간 라면을 더 끓이는 동안 식탁 위에 냄비 받침을 놓고, 젓가락과 음료를 따른다.

라면의 매운 맛을 달래주는 데에는 차가운 우유가 가장 좋은 음료이다.

좀 덜 매운 라면도 먹어보게 했지만 코난군은 항상 신라면을 가장 좋아한다.

IMG_3363.jpg

 

13. 4분이라는 시간을 지키는 것을 뛰어넘어, 이제 코난군은 눈으로 보고 면발의 익은 상태를 가늠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

라면이 다 익은 것으로 판단되면 쿡탑을 끄는 것이 아주 중요한 단계이다.

IMG_3365.jpg

 

14. 그 다음으로 중요한 단계는 뜨거운 라면 냄비를 안전하게 식탁으로 옮기는 것이다.

냄비를 옮기기 전에 식탁 위에 냄비 받침이 준비되어 있는지 한 번 더 확인하고, 식탁에 이르는 길에 발에 걸리거나 가로막힌 장애물이 없는지도 확인하도록 가르쳤다.

아이키아에서 세일가격으로 산 이 냄비는 손잡이가 충분히 길어서 라면을 끓여도 손잡이는 전혀 뜨겁지 않아서 좋다.

IMG_3366.jpg

 

15. 뜨거운 라면을 식히기 위해서 얼음을 넣으면 모든 조리 과정은 끝난다.

IMG_3368.jpg

 

16. 라면 조리 자격증을 자랑스럽게 들고 기념 사진을 찍었다 🙂

IMG_3369.jpg

 

서바이벌 스킬 하나를 가르치고나니 나도 흐뭇하다 🙂

 

 

2017년 7월 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