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애틀: 대중문화 박물관 Museum of Pop Culture

 154 total views,  1 views today

세 시간의 시차를 극복하는 것이 쉽지 않아서 여행 다녀온지 근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피곤하다 🙂

 

 

씨애틀 센터의 모노레일 정거장과 바로 닿아있는 대중문화 박물관은 티비나 영화 등의 대중문화과 관련된 자료를 전시하고 있는 곳이었다.

아침을 먹고 나와서 저녁 6시에 씨애틀 타워 전망대에 오르기 전까지 놀이터에서만 계속 놀게 해도 아이들은 즐거워했을 것이나, 흥미롭게 생긴 박물관 건물이 한 번 들어와보라며 유혹을 하고, 또 마침 마블 수퍼히어로에 관한 특별 전시도 하고 있다고 하니, 입장권을 사서 들어가 보았다.

가장 입구에는 공포 영화에 관한 전시가 있었다.

01.jpg

드라큘라 관에 들어가서 사진을 찍을 수도 있고…

공포영화의 장면처럼 꺄아~~악 하고 비명을 지르는 모습을 비디오로 찍어주는 곳도 있었다.

찬찬이 돌아보면 볼 것이 많았겠지만 아이들이 조금 무서워하고, 또 얼른 수퍼 히어로를 보고싶다고 해서 대충 얼른 돌아보고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02.jpg

전기 기타를 수 백 개 모아서 만든 조형물도 재미있었고

03.jpg

스카이 쳐치 라고 이름 붙인 초대형 스크린에서 팝뮤직 비디오를 감상하는 것도 좋았다.

04.jpg

하지만 아이들은 누가 뭐래도 자기들 관심이 가는 것에만 집중하는 습성이 있다.

05.jpg

어른들끼리만 왔다면 볼 거리가 무척 많았겠지만, 그 모든 것을 뒤로 하고 마블 전시관으로 갔다.

06.jpg

코난군은 모든 수퍼 히어로와 함께 사진을 찍어서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07.jpg

코난군은 아빠와 함께 극장에 가서 마블 영화를 제법 보았으니 아는 것도 많겠지만, 그 시간 동안에 둘리양을 돌봐야했던 나는 누가 어떤 수퍼히어로인지 잘 모른다.

08.jpg

그나마 스파이더맨은 워낙 유명한 캐릭터이니 나도 안다 ㅎㅎㅎ

09.jpg

토르도 조금은 알지만 그 옆에 몸매 잘빠진 여자 캐릭터는 누군지 모르겠다.

10.jpg

토르의 망치도 친구 아무개에게 꼭 보여주어야 하니 따로 사진을 찍어달라고 해서 찍어줬다.

11.jpg

이 투구도 뭐라나? 쿨한 무기라는데… 난 모르겠고, 그저 사진 찍으라니 찍었을 뿐이다.

12.jpg

앤트맨은 개미처럼 작은 수퍼히어로인데 입체영상으로 만들어서 찻잔이나 공책 위를 잘 살펴보면아주 작은 앤트맨이 지나가는 것이 보였다.

13.jpg

마침 앤트맨과 와습 이라는 신작 영화가 다음 주에 개봉을 했는데 디즈니 크루즈에서 일반 개봉일보다 하루 더 앞서서 상영을 시작했기 때문에 친구들보다 하루 먼저 영화를 보았다며 코난군이 무척 기뻐했다.

14.jpg

아이언맨도 내가 알 정도로 유명한 수퍼히어로이지만 그 의상 장비가 이렇게 진화한 것은 몰랐다.

15.jpg

내가 기억하는 것은 코난군이 어린이집 다닐 때 사준 장난감이었던 위의 버전이다.

16.jpg

이건 캡틴 아메리카…

17.jpg

이건 그루트…

18.jpg

누구건지 나는 모르지만 코난군이 쿨 한 거라며 사진찍으라고 했던 거…

19.jpg

비정상적으로 큰 이 개도 마블 코믹스에 나오는 모양이다.

20.jpg

애들 덕분에 맨날 새로운 걸 배운다.

 

 

2018년 7월 14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