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2 total views,  1 views today

오는 금요일 15일은 내 생일이다.

하지만 생일 전날도 하루 종일 학교 행사에 참석해야 하고, 생일 당일은 무려 세 개의 회의와 한 개의 행사가 쉴 틈도 없이 연달아 하루 종일 있다.

회의는 그냥 참석만 하면 되는 것이 두 개, 하나는 내가 의장이라서 이끌어야 하는 것이 하나인데, 무척 중요하고 심각한 사안을 논의해야 해서 마음으로 준비할 것이 많다.

그리고 세 개의 회의가 끝나면 이어지는 아너스 행사는 남편까지 초빙되어서 각종 준비물을 나르고 준비하고 챙기고 해야 할 일이 무척 많다.

행사가 끝나자마다 얼른 물품을 챙겨서 나와야 아이들을 방과후교실에서 늦지 않게 픽업할 수 있다.

그래서 미리 아이들에게 엄마 생일에 대해서는 아예 아무런 언급도 하지 말라고 당부해 두었다.

해야 할 일과 신경 쓸 일이 태산인데 거기에 대고 생일 축하 노래 부르기나 케익을 사다가 촛불 끄기 같은 것 까지 더 하고 싶지 않다.

다음 주 둘리양 생일을 앞두고는 심지어 학회 참석 때문에 타주로 출장을 1박 2일간 다녀와야 한다.

온가족의 생일이 5, 6, 7월에 들어 있으면 참 좋겠다는 부질없는 생각을 한다 🙂

IMG_5677.jpg

오늘 전공 수업에 들어갔더니 학생들이 싸인한 카드와 상품권을 생일 선물로 주었다.

가난한 학생들이 푼돈을 모아 사느라 그랬는지 커피점 상품권은 15달러 짜리와 25달러 짜리 두 개로 나누어서 받았다 🙂

그냥 카드만 주지… 왜 따로 돈으르 쓰고 그러는지… 참…

민망해 하면서도 받으니 기분이 좋은 것은 어쩔 수 없다.

IMG_5678.jpg

오늘도 정신 없는 하루, 코난군이 아파서 결석을 시키고 데리고 출근한데다, 세 시간 짜리 수업 두 개를 연달아 하고, 그 사이에 코난 아범은 우리 학교까지 와서 코난군을 데려가고 둘리양도 픽업하고…

나는 이제 막 수업을 마치고 퇴근 준비를 하고 있다.

IMG_5679.jpg

지난 번에 남편이 받아온 양란이 활짝 펴서 사진으로 찍어둔다.

 

사람들은 정신없이 바쁘지만…

꽃은 소리없이 피고, 계절은 알아차리지 못하는 사이에 바뀌고 있다…

 

 

2019년 2월 13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