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7 total views,  1 views today

3월 16일자 편지 오늘(4월6일) 잘 받았다. 괜히 아파가지고 너희들께 심려만 기치는 구나. 졸업논문 준비등 바쁜일과 중에서도 위로의 편지를 보내 주어 고맙다. 인터넷의 가족소식난에 양수의”아버지 퇴원에 즈음 하여”와 보영이의 “우리가족 모두 건강 합시다.”에 나에 대한 인사가 많이 들어 있는데 굳이 격식을 차려 인사 편지 아니 해도 된다. 보통 넘는 사람의 생활을 우리가 이해를 하니까 념려 하지 하지 않해도 되느니라. 너희들 이야기는 희망이 있어 좋다.요사이 나의 건강상태는 조금씩 호전 되고 있다. 아직 식욕이 완전히 돌아 오지 않아 힘이 없는편이다. 그래서 매사에 조심조심 행동 하고 있다. 정토사 스님께서도 잘 보살펴 주시기 때문에 잘 있다.보영의 졸업논문이 4월 15일에 심사를 받는다고 하니  신경이 많이 쓰이겠다.지금까지 노력해온 결과가 심사위원들의 좋은 결과가 나오리라 기대된다.통과가 되거든 즉시 소식란에 올려 달라. 기다려 진다.  그럼 모두 잘 있거라.

작성자: 아버지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