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84 total views,  1 views today

주중에 열심히 일하고 늦잠을 푸욱 자고 일어난 토요일 아침의 우리집 모습입니다.

배달된 푸드 프로세서를 열어보기만 하고 펼쳐둔 부엌…

before livingroom02.jpg

 

before kitchen02.jpg

 

이제 철지난 크리스마스 접시와 컵이 부엌을 차지하고 있었어요.

before kitchen01.jpg

 

 

어디 부엌 뿐인가요?

거실 한 번 보세요.

before livingroom02.jpg

 

소파는 인형에게 점령당하고, 탁자 위엔 송곳 꽂을 자리도 없을 정도…

before livingroom01.jpg

 

게다가 영민이의 장난감이 자꾸만 더 늘어나서 (주교수님이 집정리를 하면서 영민이 가지고 놀으라고 몇 박스나 되는 장난감을 주셨어요) 뭔가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었지요.

before livingroom03.jpg  

 

으랏차차~ 힘을 내고, 머리를 쓰고, 노력한 결과…

짜잔~~~

 

부엌은 이렇게 말끔해졌고…

after kitchen01.jpg  

 

거실도 많이 정리가 되었어요.

after livingroom01.jpg

 

잘 듣지 않는 엘피디스크가 들어있던 장을 다른 거실로 옮기고, 투명한 박스를 사서 영민이 장난감을 담아서 쌓아 둔거예요.

after livingroom02.jpg  

 

소파도 이렇게나 말끔하게… 어찌보면 휑하니 느껴질 정도로 치웠습니다.

after livingroom03.jpg  

 

한국에서는 애 키우는 집에 엘지 놀이방 매트 없는 집이 없다는데, 여기서는 너무 비싸고 구하기도 어려워서 월마트에서 단돈 십 달러주고 산 퍼즐 매트를 마룻바닥에 깔았어요.

퍼즐처럼 끼울 수 있는 모양이라, 이렇게 탁자를 둘러치며 깔아두니까 영민이가 발이나 엉덩이가 시리지 않고 놀이할 수 잇어서 오히려 더 좋아요.

playmat02.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