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보로 한인마켓에서 장 본 이야기

 9,919 total views,  1 views today

수민이가 태어나기 전에는 워싱턴 디씨 근교, 북버지니아 페어팩스의 한인 마켓으로 한국음식거리 장을 보러 다녔다. 그러나 이제는 데리고 다닐 아이가 둘이 되었고, 그 아이들을 데리고 왕복 열 시간을 쓰는 것이란 너무 힘든 일이다.

그래서 노스케롤라이나에 있는 한인마켓을 찾아보았는데, 우리집에서 세 시간이 채 안되는 샬롯 이라는 도시에 있는 그랜드마트 와 두 시간 이십 분 거리에 있는 그린스보로 라는 도시에 있는 그랜드마트 두 군데를 가보았다. 두 곳 모두 페어팩스의 에이치 마트에 비하면 작은 규모에 물건도 덜 다양했지만, 아이들을 데리고 쉬엄쉬엄 운전해서 가도 편도 세 시간 밖에 안걸리는 거리에다, 식사를 할 수 있는 한국 음식점이 마트 안에 함께 있거나, 마트가 있는 쇼핑몰 안에 가까이 있고, 주말 교통체증 같은 것이 없는 작은 도시라서, 페어팩스보다는 자주 다니게 될 것 같다.

어제 처음 가본 그린스보로의 그랜드마트에서 장 본 물건들을 올려본다.

DSC_7745.jpg

지난 두 달여 동안에 수민이가 태어나고, 아이 데리고 출근하느라 바빠서, 부엌에서 음식하는데 쓸 힘과 시간이 부족했다. 그런데 이제 곧 수민이가 어린이집을 시작하게 되고, 나와 남편은 곧 종강이라, 마음에 여유가 생겼다. 종강하고 2주 후 부터는 여름 학기가 시작되니, 그 전에 밑반찬도 좀 많이 만들어놓아야겠고, 김장김치만 먹다가 상큼한 겉절이 김치도 먹어보고 싶고, 영민이가 좋아하는 간고등어가 다 떨어졌고… 해서 지난 토요일 그린스보로 그랜드마트 에서 쇼핑의 주제는 <cooking from scratch, 재료 손질부터 내 손으로 시작하는 손길이 많이 가는 음식 만들기> 였다. 즉, 냉동 만두 같은 즉석음식 보다는, 배추, 무, 등등 원재료를 많이 사려고 했다는 뜻이다.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사다놓게 되는 반조리 식품들…

DSC_7748.jpg

 

DSC_7749.jpg

이건 영민이가 좋아하는 간고등어와 게맛살

DSC_7746.jpg

DSC_7747.jpg

두부는 집에서 만들어 먹을 때도 있지만, 미리 콩을 불려두지 않으면 원하는 때에 바로 먹을 수가 없기 때문에 사다 먹기도 자주 한다. 월마트나 오아시스 에서 사면 한 모에 최소한 1 달러 이상은 주어야 하는데, 이렇게 큰 포장으로 (12모) 5달러 49센트 (세금 더하면 6달러 정도?) 밖에 안한다. 기름 두르고 지져서 먹어보니 콩맛이 강하고 맛있었다.

DSC_7750.jpg 

한국 마트에서만 살 수 있는 얇게 썬 삼겹살… 네 팩을 샀다. 파운드당 3달러 99센트 라고 써있는데 한국식으로 환산하면 한 근 (450그램 정도?)에 세금 포함해서 5천 원 정도 되겠다. 한 근이 조금 더 되는 팩으로 네 개를 샀으니, 손님 서너명을 불러서 배불리 구워먹을 수 있겠다.

(에드리언과 티나 가족, 그리고 한국음식을 무척 좋아하는 또다른 러시아인 가족을 조만간 초대해서 한국음식의 매운 맛을 보여줄 계획이다 ^__^)

DSC_7751.jpg

어릴적에 먹던 추억 때문에 자주 사게 되는 분홍 쏘세지… 가격은 2달러 99센트 더하기 세금

DSC_7752.jpg 

영민이가 사자고 졸라서 산 수박은 참 달고 맛있었다. 역시 영민이 아빠가 수박은 참 잘 고른다. 그 옆에 서있는 조선간장… 이름은 조선간장이라고 하지만, 집에서 직접 담근 간장 맛은 아니다. 아쉬워서 사다 쓰고 있지만… 내 언젠가는 메주로 직접 간장과 된장을 만들어 먹으리라… 다짐한다.

DSC_7754.jpg

겉절이 김치 담궈먹으려고 산 배추 네 포기

DSC_7756.jpg

옆에 있던 달랑이 무는 총각김치를 담을 예정이다.

DSC_7766.jpg

싱싱해보이고, 흙이 안묻어서 다듬기 쉬워보여서 산 시금치 한 단

DSC_7757.jpg 

멸치와 함께 조려 먹을 꽈리고추. 미국 마트에선 절대 구할 수 없는 물건이다.

DSC_7758.jpg

이건 소금물에 절였다가 빨갛게 무쳐먹을 고추. 지금 소금물에 잠수 중이다.

DSC_7759.jpg 

볶아서 반찬으로 만들 느타리 버섯. 미국에서는 <굴 버섯> 이라고 부른다. 그러고보니 굴과 생김새나 색깔이 비슷하다.

DSC_7760.jpg

불고기를 잴 때 함께 넣으면 좋은 팽이버섯은 오아시스 에서도 살 수 있지만, 한 봉지에 99센트로 싸길래 샀다.

DSC_7761.jpg
이것도 오아시스에서 살 수 있지만 더 싼 값이라 산 것.

DSC_7762.jpg 

깐 마늘과, 갈아서 병에 담아놓고 파는 마늘의 유혹을 뿌리치고, 이 날 쇼핑의 컨셉인 <시작부터 내손으로> 에 충실하게 구입한 마늘 열 통. 토요일 저녁에 한국 영화 한 편을 보면서 다 까서 씻어서 푸드프로세서에 갈아서 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앞으로 한 육개월은 마늘 걱정 없다.

DSC_7763.jpg

영민이가 고구마를 잘 먹을 때가 있다. 그래서 한국 고구마를 몇 개 사려고 하는데, 옆에 보니 자색 고구마도 있었다. 예전에 한국에서 맛본 적이 있는데, 남편과 영민이도 맛보여주려고 샀다. 그런데 자색 고구마는 원래 그냥 고구마보다 크기가 작은 건지, 아니면 이 가게에서 파는 것만 유독 이렇게 작은 건지 모르겠다. 사진을 가까이서 찍어서 실감이 나지 않지만, 한 개의 크기가 수민이 주먹보다는 크고, 영민이 주먹보다는 작다.

DSC_7764.jpg

이건 그냥 고구마. 마트 안에서 카트를 밀고 가는데, 어떤 흑인 아가씨 혹은 새댁이 나를 붙잡고 <코리안 얌> 즉 한국 고구마가 어디 있느냐고 물어보았다. 친구한테서 얻어먹은 적이 있는데 하도 맛있어서 자기가 직접 요리해서 (고구마 삶기/찌기/굽기 도 “요리” 라고 생각하는 요리 되게 못하는 미국사람들…ㅋㅋㅋ) 먹어보려고 그랜트마트에 처음 왔다고도 했다. 자랑스런 나의 조국 대한민국이다. 음홧홧.

DSC_7765.jpg 

이렇게 원재료를 사다가 직접 다듬고 썰고 양념하고 버무리고 끓이고 굽고 지지고 볶고 해야지 “요리” 이지…

DSC_7755.jpg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까마까 고민하다가 에라잇 하고 구입한 12달러 99센트 짜리 계란말이 후라이팬.

DSC_7753.jpg 

적은 양의 계란으로 두툼한 계란말이를 만들 수 있고, 후라이팬에 딱 맞는 싸이즈로 흠집을 내지 않고 뒤집을 수 있는 주걱이 함께 들어있어서, 잘 샀다 싶은 생각이 들었다. 오늘 아침 영민이의 아침식사 메뉴였던 계란말이.

DSC_7776.jpg 

2012년 4월 30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