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여덟번째와 아홉번째 날:

 814 total views,  1 views today

수요일과 목요일은 코난아범이 무척 빨리 진도를 냈던 반면, 코난어멈은 아이들과 놀아주랴, 이런저런 볼일을 보랴 바빠서 사진을 열심히 찍지 못했습니다.

목요일 오늘 저녁 현재, 마지막 사진보다도 훨씬 많은 진척이 있었습니다만…

그 모습은 내일 찍어서 올리겠습니다.

코난어멈의 학교도 개강이 다가오고, 코난군의 1학년 오리엔테이션도 참석하고… 그러느라 코난아범은 조수도 없이 혼자 일을 해야만 했는데, 그래도 무척 일은 많이 했네요.

DSC_2055.jpg 

지붕에 합판을 얹고 가장자리를 마감하고…

DSC_2057.jpg

DSC_2058.jpg DSC_2059.jpg 

그 위에 방수포를 잘 깔고…

DSC_2060.jpg 

지붕 재료를 하나하나 못질해서 잘 박았습니다.

DSC_2073.jpg 

이렇게 지붕을 한 줄 한 줄 가지런히 못으로 고정시키는 것이지요.

DSC_2074.jpg

 

지금은 지붕이 완전히 마무리되었고, 앞부분의 벽도 완성되었습니다.

이제는 문을 달고, 문 옆에 들창을 만들어 달아야 합니다.

 

2014년 8월7일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