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7 total views,  1 views today

프레디네 핏자가게 야간경비원 게임을 무척 좋아하는 코난군이 그동안 그림으로 그리고, 레고 블럭으로 만들고, 엄마손을 빌어 봉제인형으로 만들고, 아빠의 도움으로 티셔츠를 만들다가, 어제는 급기야 찰흙으로 열쇠고리까지 만들었습니다.

DSC_2907.jpg

 

DSC_2908.jpg

 

오븐에 넣어서 구워내는 색깔 찰흙을 구하느라 (오른쪽 비닐봉지에 담긴 것) 공예품 가게에서 한 시간을 돌아보고, 집에 와서 조물딱거리며 모양을 만들어서 오븐에 구워내는 과정을 아빠가 도왔습니다.

DSC_2909.jpg

 

코난 아범 왈, 아들녀석 때문에 내가 벼라별 일을 다 해보네!

ㅎㅎㅎ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