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마당을 제대로 활용하는 소녀들의 놀이

 296 total views,  1 views today

IMG_7712.jpg

수업 시간 사이사이 쉬는 시간마다 두 소녀들은 뒷마당에 나가서 놀기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

IMG_7713.jpg

요즘은 환절기라 어떤 날은 땀이 날 정도로 기온이 높지만, 또 어떤 날은 코끝이 시리도록 추운 날도 있는데, 기온에 상관없이 바깥에 나가서 노는 것을 좋아한다.

IMG_7714.jpg

트리 하우스와 핑크색 플레이 하우스를 오가며 두 아이들은 가게 놀이를 한다.

IMG_7715.jpg

자기네들끼리 역할도 정해서 둘리양은 매니저, 주주는 코매니저라고 한다 🙂

IMG_7723.jpg

자기 명함을 앞에 놓고 비지니스 중인 아이들.

IMG_7724.jpg

나뭇잎과 꽃잎과 솔방울과 풀잎을 따로 팔기도 하고, 이것들을 이용해서 장난감을 가내수공업으로  만들어 팔기도 하는데, 단골 손님은 저녁에 주주를 데리러 오는 주주의 아빠나 엄마이다.

IMG_7725.jpg

결혼 10년만에 어렵게 얻은 귀한 딸 주주의 부모는 아이의 비위를 맞추며 재미있게 놀아주는 것이  몸에 밴 사람들이다.

IMG_7726.jpg

아이들이 시키는대로 솔방울 화폐를 주워와서 가게에서 진지하게 물건 사고 있는 주주 아빠 🙂

IMG_7727.jpg

둘리양의 아빠 보다도 두 살이나 더 많지만, 아이들과 놀아줄 때는 여덟살 수준을 아주 잘 맞춰준다.

IMG_7728.jpg

요즘 뒷마당을 100퍼센트 활용하며 노는 아이들을 보면서, 이사갈 때 플레이 하우스를 두고 가야한다는 점이 다소 아쉽게 느껴진다.

IMG_7729.jpg

새로 이사가는 킵스팜은 단지내 미관을 유지하기 위해서 뒷마당에 아무 시설물이나 함부로 짓는 것을 규제하고 있다.

이런 놀이집을 지으려면 정해진 자재와 색상으로 (주택과 같은 색상, 같은 자재를 써야한다) 지어야만 허가를 해준다고 한다.

즉, 이런 놀이집을 한 채 지으려면 제법 많은 돈이 든다.

IMG_7730.jpg

 

둘리아범은, 지하실 넓은 공간 한 켠에 실내 놀이집을 지어줄까 생각하고 있다.

 

 

2020년 4월 16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