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71 total views,  1 views today

더운 여름날은 갈증때문에 물이나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게 된다.

생강과 계피를 넣고 끓인 수정과를 김치냉장고에 넣어두고 마시면 물보다는 맛있고 탄산음료 보다는 몸에 좋은 음료수를 마실 수가 있다.

DSC_6997.jpg

보기만해도 더위가 싹 가시는 듯한 수정과 한 컵

수정과 만드는 법은 식혜에 비하면 아주 쉽고 간단하다.

생강과 계피를 물에 넣고 끓이기만 하면 된다.

생강은 통째로 넣는 것보다 얇게 썰어넣으면 향이 더 잘 우러나올 것 같아서 썰어넣었다.

DSC_6917.jpg


그리고 물의 양을 어느 정도로 할 것인지는 마시는 사람의 취향이다.

진한 맛을 원하면 물을 적게 넣고, 연하게 마시는 것이 좋으면 많이 넣으면 된다.

그런데 일단 진하게 만들어놓고 마실 때 물을 더 넣어서 농도조절을 할 수가 있기 때문에 물을 그리 많이 넣지 않았다.

다 만든 후에 담아둘 병으로 물을 계량해서 넣으면 나중에 병이 남거나 모자라지 않고 마치맞게 갈무리할 수가 있어서 좋다.

DSC_6918.jpg

끓여서 식힌 후에 곶감과 함께 병에 담고 김치냉장고에 보관을 했더니 이렇게 살얼음이 얼었다.

DSC_6995.jpg

설탕을 전혀 넣지 않았는데도 곶감의 단맛이 빠져나와서 제법 많이 달다.

DSC_6996.jpg

시원한 곶감을 건져먹는 맛도 일품.

DSC_6998.jpg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