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60 total views,  1 views today

인터넷에서 김말이 튀김 레서피를 보았다. 예전에도 나혼자만의 방법으로 가끔 만들어 먹었지만, 고기와 각종 야채를 넣고 만든 것보다도 이렇게 간단한 재료만으로 만든 것이 오히려 더 맛있는 것 같다.

들어가는 재료가 무척 간단하다: 삶은 당면과 파, 소금, 후추가 전부.

DSC_3660.jpg 

김은 절반 크기로 잘라서 준비하고 튀김옷은 튀김가루에 찬물을 넣고 젓가락으로 가볍게 섞어주는데, 둘리양이 기꺼이 자원해서 도왔다. 당면에 파와 소금 후추를 넣고 섞어주는 것도 일회용 비닐장갑을 끼워주니 조물조물 하고 잘 했다.

DSC_3662.jpg

 

이왕에 튀김 기름을 사용하는 김에 뭔가를 좀 더 튀기기로 했다.

김에다 계란으로 비빈 밥을 넣고 말아서 튀기면 그것도 색다른 김말이 튀김이 될 것 같아서 밥에 계란과 파를 넣고 잘 비벼주었다. 이것도 역시 둘리양의 작업이다. 밥을 젓가락으로 비비니 밥알이 뭉게지지 않고 고슬고슬하게 비벼져서 좋았다.

DSC_3667.jpg 

이제는 김에다 속재료를 넣고 말아줄 차례이다.

DSC_3670.jpg 

속과 겉의 모든 재료가 그냥 먹어도 되거나 이미 익힌 것이라 튀김옷이 바삭하게 될 정도로만 가볍게 튀겼다.

DSC_3672.jpg 

속에 고기도 다른 야채도 없는 순수 파 당면 김말이인데, 오히려 잡다한 맛이 아니라서 더 좋았다. 가끔 한국 마트에서 사다먹는 냉동 김말이 제품과 흡사한 맛이다.

DSC_3676.jpg 

전날 구워먹고 조금 남은 갈비 고기와 국물에 가래떡을 넣고 볶으니 궁중떡볶이와 비슷한 음식이 만들어졌다.

DSC_3693.jpg 

당면 김말이와 계란밥 김말이를 튀겨서 함께 차리니

DSC_3694.jpg 

근사한 저녁상이 차려졌다.

DSC_3695.jpg

2015년 7월 20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3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소년공원

아빠를 닮아 절대미각을 소유한 코난군이 김말이 튀김을 한 입 베어물더니…

“오, 이건 만두와 김밥을 합친 맛이예요! 맛있어요!” 한다.

원래부터 좋아하는 만두와 김밥인데 그 두 가지 음식을 합친 맛이 나니 맛있게 잘 먹을 수 밖에 ㅎㅎㅎ

이겔맘

전 김말이 엄두도 안나던데…. 둘리양이 많이 컸어요.. 정말 애들 크는 건 순식간인것 같아요.. 저도 10일 후면 둘째가 돌이네요.. ㅎㅎ

소년공원

둘째 아이 돌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