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 total views,  1 views today

알람 시계와 스탠드를 얹어놓을 수 있는 침대와 자기만의 책상을 원했던 코난군을 위해서 집안의 가구를 옮기고 코난아범은 왕복 여섯 시간을 운전해서 아이키아 가구점에 가서 새 책상과 의자를 사왔습니다.

DSC_4169.jpg

 

 

새로산 책상과 엄마가 만들어준 닥터후 담요가 색상이 잘 어울리지요?

DSC_4170.jpg

 

커튼도 예전 것은 아기방 같아보여 싫다며 짙은 파랑색으로 바꾸고 벽에다가는 자기가 좋아하는 게임의 캐릭터 그림을 잔뜩 붙였습니다.

DSC_4171.jpg

 

아래 사진 왼쪽에 있는 것은 야드세일에서 구입한 빈백체어 인데 (둥그런 공 모양 주머니안에 작은 스티로폼 알갱이가 잔뜩 들어있는 앉은뱅이 의자), 거기에 앉아서 책도 읽고 아이패드를 보기도 합니다. 몇 년 전부터 빈백체어가 갖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지만 가구같지도 않은 가구가 비싸기만 해서 안사주었는데 야드세일에서 단돈 몇 달러에 구입해서 행운이었죠.

DSC_4172.jpg

 

둘리양의 공주님 방도 야드세일에서 운좋게 구입한 것들로 꾸몄습니다.

DSC_4176.jpg

 

제값을 주고 샀더라면 커튼과 이불과 텐트가 제법 비쌌겠지만, (게다가 너무 유치한 그림과 색상이라 엄마에게는 차마 사고싶지 않은 물건들…ㅎㅎㅎ) 공주 장난감까지 여러 개 끼워서 통째 구입해도 우리돈 몇 만 원이 안되는 굿딜로 야드세일에서 구입했습니다.

DSC_4175.jpg

 

이제 두 어린이가 각기 자기만의 방이 생겼습니다.

DSC_4174.jpg

서로의 방을 오가면서 놀 수 있으니 더욱 재미있구요, 둘이 놀다가 사이가 틀어지면 흥! 하고 각자 자기 방에 들어가 혼자 있는 시간도 누릴 수 있어서 좋아요.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