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1 total views,  1 views today

폭우로 인한 휴교때문에 엄마따라 엄마 학교에 갔던 코난군이 얌전하게 하루종일 잘 지내주었고, 어린이집에서 새로운 반에 가서 울지 않고 선생님 말씀 잘듣고 잘 지냈던 둘리양을 칭찬하기 위해서 동네 아이스크림 가기에 갔습니다.

둘리양은 바닐라 아이스크림 위에다가 무지개 스프링클만 조금 뿌려서 먹겠다며 스스로 담았고,

IMG_2113 (1).jpg

 

IMG_2112 (1).jpg

 

 

코난군은 카라멜 아이스크림 위에다가 자기가 좋아하는 갖가지 토핑을 얹어서 아이스크림 반, 토핑 반으로 컵을 채웠습니다.

IMG_2114 (1).jpg

 

이렇게 벽에 붙은 기계에서 직접 아이스크림을 골라담고, 토핑도 입맛대로 얹어서 먹는 가게입니다.

IMG_2116 (1).jpg

 

IMG_2115 (1).jpg

 

예쁜 두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는 엄마도 참 행복했습니다.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