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6 total views,  1 views today

 

다음날인 일요일에는 둘리양의 반친구들이 와서 함께 노는 파티가 있었습니다.

 

DSC_4958.jpg

 

오토바이 앞자리에 대라와 뒷자리에 샘은 둘리양과 같은 바이올렛룸 친구입니다.

뒤에서 뛰어오는 언니는 샘의 누나입니다.

 

DSC_4959.jpg

 

코난군의 친구들은 큰 아이들이라 부모들이 아이만 데려다주고 떠났다가 다시 데리러 왔지만, 둘리양의 친구들은 아직 어린 아이들이라 부모들도 함께 머물렀습니다.

 

DSC_4960.jpg

 

왼쪽의 곱슬머리 알리네 엄마는 둘리양 엄마와 같은 학교에서 일하고, 오른쪽의 조이 엄마는 버지니아 공대에서 가르치고 있습니다.

 

DSC_4961.jpg

 

친구들이 자기집에 놀러온 것이 무척 즐거웠던 둘리양

 

DSC_4962.jpg

 

알리의 동생 리지는 레인보우 라이더스 오렌지룸에 다니고 있습니다.

 

DSC_4963.jpg

 

둘리 어멈이 풍선으로 강아지를 만들어 주었더니 아이들이 무척 좋아했습니다.

파티의 좋은 기념품이 되었지요.

 

DSC_4964.jpg

 

이젠 더이상 초보운전자가 아닌 둘리양

 

DSC_4967.jpg

 

대라와 알리가 동승한 오토바이

 

DSC_4968.jpg

 

아빠는 백인이고 엄마는 베트남계 미국인인 샘은 타이어 그네를 타고 놀았어요.

 

DSC_4969.jpg

 

애셔는 아빠와 형과 함께 놀러왔는데 쑥쓰러운지 얼른 끼어들어 놀지 않고 멀찍이 잔디밭에 앉아서 다른 친구들이 노는 것을 한참 지켜보았습니다.

 

DSC_4970.jpg

 

알리

 

DSC_4971.jpg

 

샘의 누나 릴리

 

DSC_4972.jpg

 

왼쪽은 윌리엄 오른쪽은 조이

 

DSC_4973.jpg

 

 

2016년 5월 22일

Related Post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